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인선 미래통합당 대구 수성구을 국회의원 후보가 9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홍준표 무소속 후보를 누르고 승리할 수 있다고 장담했다.
 이인선 미래통합당 대구 수성구을 국회의원 후보가 9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홍준표 무소속 후보를 누르고 승리할 수 있다고 장담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제21대 총선 사전투표일을 하루 앞두고 이인선 미래통합당 대구 수성구을 국회의원 후보가 무소속으로 출마한 홍준표 후보를 누르고 승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 후보는 9일 오전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 초중반 여러 언론사의 여론조사가 있었지만 신뢰도와 응답률이 낮은 자동응답률이 낮은 ARS조사"라며 "하지만 최근 나온 조사결과를 여론의 판단 기준으로 삼고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윤재옥, 김상훈, 주성영, 김형기 등 미래통합당 대구시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들과 함께 선거 중후반 당력을 총집중하고 있다며 "반드시 승리할 수 있다"고 장담했다.

특히 주성영 공동선대위원장과 함께 수성구 두산오거리, 용지아파트, 상화동산, 동아백화점 수성점 앞 등지에서 연이어 합동 유세를 열고 문재인 정권 심판론과 공천 불복 후 탈당한 무소속의 미래통합당 복당 영구 불허 등을 강하게 내세웠다.

이 후보는 홍준표 후보에 대해 "원내에 들어가지 않더라도 대선주자가 될 수 있는데 왜 이곳에 왔는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당이 어려울 때 당에 헌신하는 것이 자신은 물론 당을 위해서도 필요한 것 아니냐"고 강조했다.

그려면서 "대구에 온다면 동구갑, 동구을도 현역 의원이 출마하지 않는 지역이고 북구을은 당협위원장도 했다"며 "수성구을 선거구가 약하다고 생각해 왔다면 큰 오산"이라고 말했다.

그는 "홍 후보는 국회의원에 당선되더라도 중앙으로 갈 정치인이기 때문에 이 지역 발전을 위해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될 후보를 선택할 것으로 믿는다"고 자신했다.

또 당선되면 복당하겠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당 대표가 이미 복당은 불허한다고 밝혔기 때문에 당선되더라도 절대 안 된다고 본다"면서 "일을 자꾸 저질러 비호감이 높기 때문에 수성구을 주민들이 찍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홍 후보가 대선후보로 간다는 것은 정권을 포기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면서 "표를 구걸하는 '가짜 미래통합당 놀이'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미래통합당 지지층을 중심으로 결집하고 있고 문재인 정권의 코로나19, 대구 폭망 경제에 대한 심판론이 커지고 있어 승리를 확신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마지막으로 "수성을 유권자들은 현명하기 때문에 공천에 불복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후보에 대한 영구 복당 불허 사실을 알려 올바른 선거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