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정세균 국무총리는 "공공부문 채용규모를 계획대로 유지하면서, 어학성적의 제출기한을 연장하거나 기존 검정결과의 유효기간을 연장하는 방안 등을 추진하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기업들의 신규 채용이 미뤄지면선 청년들의 취업 기회가 줄어드는 상황을 우려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에 앞서 정 총리는 "모두가 힘들지만, 청년들의 삶은 더 어려워지기 쉬운 시기"라면서 "생계를 위협받고 있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위한 정책에 우선순위가 주어지면서, 청년은 상대적으로 뒤로 밀리는 것이 현실"이라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이어 "단기 일자리 몇 개에 수천 명의 청년들이 몰리는 사례를 쉽게 볼 수 있다"면서 "많은 기업들이 신규채용을 미루면서 그렇지 않아도 좁은 취업 기회는 더 줄어들었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취업에 필요한 기본 스펙이 되어 버린 각종 어학과 자격증 시험이 잇달아 취소되거나 연기되어 사회진출을 앞둔 청년들을 당황하게 하고 있다"면서 "여건상 당분간은 시험재개가 쉽지 않을지도 모른다"고 우려했다.

따라서 정 총리는 "코로나19라는 사상초유의 재난에 기인한 만큼, 해결 방안을 찾아야 한다"면서 기재부, 행안부, 고용부 등의 공공부문 채용규모는 유지하면서 "민간기업의 자발적 협조를 이끌어 내는 방안도 고민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오늘부터 중학교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이 시작된다. 정 총리는 "국민 여러분과 학부모님들의 걱정을 잘 알지만, 그래도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용기를 내서 선택한 길"이라면서 만전을 기해줄 것을 지시했다.

특히 정 총리는 "저소득층과 한부모가정, 조손가정, 다문화가정, 장애학생 등 특수한 환경의 학생들이 원격수업에서 소외되거나 뒤처지지 않도록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면서 "교육 당국에서는 방과후 교사를 맞춤형 지원인력으로 활용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각별히 지원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