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지난 2월부터 3월 말까지 대구지역에서 출마하는 총선 후보들을 대상으로 장애인권리 보장을 위한 입법 협약을 맺었으나 미래통합당 후보들은 협약에 전원 불참했다.
 대구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지난 2월부터 3월 말까지 대구지역에서 출마하는 총선 후보들을 대상으로 장애인권리 보장을 위한 입법 협약을 맺었으나 미래통합당 후보들은 협약에 전원 불참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대구지역 장애인단체들이 총선에 출마하는 후보들을 대상으로 장애인 권리보장을 위한 입법과제와 코로나19 장애인 재난대책 등을 위한 공약을 요구했지만 미래통합당 후보들은 한 명도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지역 장애인단체 연대체인 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21대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정의당, 민중당 소속 31명의 후보들에게 장애인 권리보장을 위한 공약 등을 요구했다.

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지난 2월부터 각 정당 후보들에게 장애인권리보장법, 장애인거주시설폐쇄법 등이 포함된 21대 입법과제를 제안하고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됨에 따라 장애인 재난대책 마련을 위한 협약을 제안했다.

하지만 통합당 후보들은 한 명도 협약에 응하지 않았고 민주당 후보 8명, 정의당 후보 5명, 민중당 후보 2명 등 모두 15명만 서명했다.

협약에 서명한 민주당 후보는 이재용(중·남구), 서재헌(동구갑), 이승천(동구을), 윤선진(서구), 이헌태(북구갑), 이상식(수성구을), 권택흥(달서갑), 박형룡(달성군) 등이다.

정의당에서는 양희(동구갑), 장태수(서구), 조명래(북구갑), 이영재(북구을), 한민정(달서구을) 등 5명이고 민중당은 송영우(동구을), 조정훈(달성군) 등 2명이다.

장애인차별연대는 각 후보들에게 장애인권리보장법 제정, 장애인복지서비스법 전면 개정, 장애인권리옹호법 제정, 장애인연금법 개정, 장애인탈시설지원법 제정, 장애인거주시설폐쇄법 제정 등을 요구했다.

또 장애인등급제 '진짜' 폐지와 부양의무자 기준 '완전' 폐지, 장애인거주시설 폐쇄 등 3대 적폐를 폐지할 것과 장애인 생존권 보장을 위한 장애인 활동지원권리 보장, 탈시설 권리 보장, 장애인 소득보장 확대, 장애인 노동권 보장, 장애인 교육권 보장 등을 촉구했다.

박명애 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는 "대구시립희망원 사태에 이어 코로나19까지 지역 장애인과 그 가족의 고통을 덜어 줄 최소한의 입법과제와 재난대책을 요구했다"며 "하지만 지역 최대 정당인 미래통합당 후보들이 한 명도 협약서에 서명하지 않았다"고 아쉬워했다.

박 대표는 이어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거대 정당 중앙당이 직접 나서 장애인 권리보장과 재난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