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원마산 신포동에 있는 김주열 열사 시신인양지의 표지석.
 창원마산 신포동에 있는 김주열 열사 시신인양지의 표지석.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때문에, 4‧19 혁명의 기폭제가 된 4‧11민주항쟁 기념일에 김주열(金朱烈, 1943~1960) 열사를 비롯한 3‧4월혁명 열사의 영정 앞에 차량을 탄 채 헌화는 형식의 참배가 진행된다.

4월 1일, 김주열열사기념사업회는 오는 11일 창원마산 중앙부두 김주열열사 시신인양지에서 열리는 '제60주년 4‧11민주항쟁 기념 추모식'을 '차량 참배(드라이브 스루) 헌화'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김주열열사기념사업회 관계자들이 진열된 영정 앞에 방제복을 입고 서 있다가 참배객이 차량을 탄 채 오면 국화를 나눠주어 전달 받아 대신 '헌화'하는 형식이다.

사업회는 '차량 참배 헌화'에 앞서 약식으로 헌다례를 진행한다.

사업회는 "올해는 3‧15의거와 4‧11민주항쟁 60주년이 되는 해다"며 "창원의 자랑스러운 역사, 마산 4‧11민주항쟁은 4‧19혁명의 첫날이다"고 했다.

사업회는 해마다 4월 11일, 마산 중앙부두 김주열 시신인양지에서 '4.11민주항쟁 기념 및 김주열열사 추모식'을 남원 시민, 학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해 왔다.

이들은 "60주년을 맞이한 올해 행사명은 '제60주년 4‧11민주항쟁 기념, 3‧4월 혁명열사 추모식'이고, 코로나19 사태로 인하여 축소, 변경하여 '차량 참배 헌화'로 진행한다"고 했다.

사업회는 추모 현장에 4월 혁명 과정에 순국하신 188명의 영정을 모시기로 했다.

자유당이승만정권이 1960년 3월 15일 치러진 선거에서 부정을 저질렀고, 이에 마산시민들이 저항하며 일어났던 항쟁을 3‧15의거라 부른다.

3‧15의거 당시 김주열 열사가 실종되었고, 그해 4월 11일 마산 중앙부두 앞 바다에서 눈에 최루탄이 박힌 채 시신으로 떠올랐던 것이다.

이에 시민들이 다시 들고 일어났고, 이날을 '3‧15 2차의거' 내지 '김주열 시신인양일', '4‧11민주항쟁'이라 부른다. 이것이 기폭제가 되어 4‧19혁명이 일어났던 것이다.

'4월 혁명의 발원지'인 김주열 열사 시신인양지는 2011년 7월 '경남도 문화재 기념물'로 지정됐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