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대한민국미래준비 대전시당 선거대책위원회가 31일 대전시당 회의실에서 첫 공동선대위원장단 회의를 개최했다.
 더불어민주당 대한민국미래준비 대전시당 선거대책위원회가 31일 대전시당 회의실에서 첫 공동선대위원장단 회의를 개최했다.
ⓒ 민주당대전시당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대한민국미래준비 대전시당 선거대책위원회가 31일 공동선대위원장단 전략회의를 갖고, 총선 필승 전략을 논의했다.

31일 오전 민주당대전시당 회의실에서 개최된 이날 전략회의에는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유성구갑)과 박병석(서구갑)·박범계(서구을) 국회의원, 장철민(동구)·황운하(중구)·박영순(대덕구) 후보 및 김용복 한국노총 대전지역본부 의장 등이 참석해 4‧15 총선 필승을 위한 각오와 전략을 논의했다.

공동선대위원장단은 특히,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경기 활성화를 위해서는 국정 안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힘 있고 일 잘하는 정부 여당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혁신도시의 온전한 안착과 양질의 공공기관 이전을 위한 강하고 힘 있는 여당에 힘을 실어 줄 것을 당부했다.

조승래 공동선대위원장(유성구갑)은 정부가 결정한 긴급재난지원금의 조속한 집행을 위한 국회의 역할을 언급하며 '강한 대한민국', '강한 정부 여당'에 지지해 줄 것을 호소했다.

조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정부에서는 1차 추경안을 편성해 소상공인, 중소기업의 재정부담을 완화 시키고 저소득층, 유치원 긴급지원 등 민생 예산을 집행하고 있고 대전시에서도 추경안을 편성하여 긴급재난 생계지원금, 아동양육비 등을 지원하고, 지역사랑상품권을 발행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온 국민이 한마음으로 함께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어제(31일) 정부에서는 추가적인 지원으로 국민들의 어려움을 덜어드리고자 소득 하위 70%이하 1400만 가구에게 긴급재난지원금 지원을 결정했지만 지원금이 지급되기 위해서는 2차 추경안이 국회의 문턱을 넘어야 한다"고 짚으면서 "국회의 구성이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금 느껴지는 대목이다. 그 어느 때보다 강한 여당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에서 압승하여 강한 대한민국, 강한 정부 여당을 만들어야 한다. 다함께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더욱 시민들과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일 잘하는 1등 정당을 입증하겠다"고 각오를 말했다.

또한 박병석 공동선대위원장은 "경기 활성화에서 세계 모범국이 되기 위해서는 국정의 안정이 필수"라며 "촛불시민혁명 이후 최초로 구성되는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승리해야 시민혁명의 정신을 계승하고 실현할 수 있고, 정부의 안정화도 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범계 공동선대위원장도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우리 정부의 긍정적인 역할에 대해 강조하면서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대전 시민 여러분들이 이번 21대 총선에서 반드시 강력한 지지를 보내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장철민·황운하·박영순 등 각 지역구 후보자들과 한국노총 대전지역본부 의장이 이번 총선에 임하는 각오와 전략에 대해 발언했으며, 이상민(대전 유성구을) 후보는 다른 일정으로 인해 이날 회의에 불참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