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코로나19 브리핑을 중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코로나19 브리핑을 중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부활절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멈춘 미국 사회와 경제를 정상화하겠다는 목표를 '포기'했다.

AP·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태스크포스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30일 만료되는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을 4월 30일까지 한 달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부활절인 4월 12일까지 모든 사회·경제 활동을 정상화하겠다는 목표를 내세웠으나 사태가 갈수록 악화되자 결국 물러선 것이다.

그는 오히려 '강력하게 대응하지 않는다면 미국에서만 코로나19로 220만 명이 사망할 수 있다'는 예측 모델까지 거론하며 "사망자를 10만 명 이내로 억제할 수 있다면 잘한 것(very good)"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쟁에서 승리하기도 전에 승리를 선언하는 것보다 더 나쁜 것은 없을 것"이라며 "우리가 더 잘할수록 이 악몽은 더 빨리 끝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자신의 부활절 정상화 목표가 실수였냐는 지적에 "그것은 단지 나의 열망이었다"라며 "나는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가기를 원한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6월 1일까지 잘 회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좋은 일이 많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앞으로 최소 두 달 이상 장기화될 것으로 예고한 것이다.

이날 브리핑에 참석한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 소장도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을 연장한 것은 현명하고 신중한 결정"이라고 지지했다. 

파우치 소장은 앞서 자신이 CNN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10만 명에서 20만 명에 달할 수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 "바이러스 억제 노력을 하지 않는다면 분명히 가능한 숫자"라고 거듭 경고했다. 

데보라 벅스 코로나19 조정관도 "단순히 미국 국민에게 한 달 더 집에 머물라고 부탁하는 것이 아니라 과학적 근거에 따라 수십만 명의 생명을 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