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확인된 이들이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를 포함해 2천395명으로 늘었다.

NHK가 후생노동성과 각 지자체의 집계를 종합한 결과에 따르면, 28일 도쿄도(東京都)와 지바(千葉)현에서 각각 60명 이상의 추가 확진자가 나오는 등 현재까지 159명의 감염이 새로 확인됐다.

코로나19 감염 확산 이후 하루 확진자로는 가장 많았다. 전날 나온 하루 최대 확진자(123명) 기록을 갈아치웠다.

전날까지 사흘 연속으로 신규 감염자가 40명대였던 도쿄도는 이날 60명대로 늘었다.

도쿄도와 인접한 지바현에서도 이날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57명의 집단 감염이 확인되는 등 60명대 확진자가 나왔다.

일본 내 감염자 중 크루즈선 탑승자(712명)를 제외한 1천683명을 지역별로 보면, 도쿄도가 362명으로 가장 많고, 오사카부(大阪府) 176명, 홋카이도(北海道) 171명, 아이치(愛知)현 164명, 효고(兵庫)현 126명, 지바현 125명 순이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64명으로 나타났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