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6일 오후 대구시의회 본회의에 출석한 후 회의장에서 나온 권영진 대구시장이 쓰러진 후 옮겨지고 있다.(사진제공: 뉴스민)
 26일 오후 대구시의회 본회의에 출석한 후 회의장에서 나온 권영진 대구시장이 쓰러진 후 옮겨지고 있다.(사진제공: 뉴스민)
ⓒ 뉴스민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관련 추경안 처리를 위해 26일 오후 대구시의회 제273회 임시회 본회의에 참석했다가 쓰러져 경북대병원으로 옮겨진 권영진 대구시장이 의식을 되찾았다.

권 시장은 이날 본회의가 끝나고 나서던 중 본회의장 앞 계단에서 쓰러져 시청 직원이 부축해 시장실로 가 안정을 취했다. 권 시장은 시장실에서 의식을 되찾은 후 비서진들에게 "난 괜찮아, 난 괜찮아"라는 말을 반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오후 3시 40분경 119구급대를 이용해 경북대병원으로 옮겨진 권 시장은 피로누적으로 인한 구토와 어지럼증, 흉통, 저혈압, 안구진탕 등의 증세를 보였다.

병원 측은 권 시장의 건강을 체크하기 위해 MRI(자기공명영상), 심장초음파 등의 검사를 실시하고 순환기내과 병실에 입원시켰다.

경북대병원 관계자는 신경과와 심장내과 진료와 정밀검진이 필요하고 당분간 절대 안정을 요하기 때문에 입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날 임시회 본회의 도중 회의장을 벗어나 비난을 샀던 권 시장은 구토 증세를 보여 화장실에 갔다며 유감을 표하기도 했다.

대구시청 관계자는 "쓰러지는 순간에 혈압이 급격히 떨어진 것으로 안다"며 "피로가 누적된 데다 스트레스까지 받으면서 몸을 가누지 못하고 쓰러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일 새벽 2시에 브리핑 자료를 마감하고 오전 7시에 다시 검토하면서 회의를 했다"며 "체력이 너무 좋지 않아 좀 쉬어야 한다고 건의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권 시장도 긴급생계자금을 최대한 빨리 주기 위해 노력했지만 선거를 앞두고 기초단체장들이 난색을 표해 선거 이후로 미룰 수밖에 없다고 했었다"면서 "코로나19보다 사람들로부터 시달리는 스트레스가 더 심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혈압이 낮아서 걱정했는데 지금은 많이 나아진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동안 집무실에서 자면서 진두지휘를 해왔는데 어느 순간 맥이 풀릴 정도로 체력이 악화된 것 같다"고 말했다.

권 시장이 병원에 입원하면서 오는 27일부터 당분간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은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이 대신 한다.

댓글1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