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남지방경찰청이 26일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출범 시키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충남지방경찰청이 26일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출범 시키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 충남지방경찰청

관련사진보기


충남지방경찰청이 26일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하고 현판식을 개최했다.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은 최근 사회에 충격을 준 '텔레그램 박사방'과 같은 디지털성범죄에 강력히 대응하기 위한 조직이다.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은 6월말까지 예정된 '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 특별단속'을 12월 31일까지 연장하여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특히 △텔레그램 등 SNS △ 다크웹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 디지털매체를 이용한 성범죄에 대해 신속·엄중하게 처리해 디지털 성범죄에 무감각한 사회 인식을 탈바꿈시키고, 디지털 성범죄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또한 피해자 보호에 만전을 기하고 피해 영상 유출 등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성인지 감수성 교육 등을 통해 수사관의 경각심을 제고한다. 특별수사단은 충남청 2부장을 수사단장으로 하고, 사이버·여성청소년 수사, 디지털포렌식, 피해자 보호, 성인지 교육 담당 기능들로 구성해 기관·단체들과의 긴밀한 협업체계도 구축한다.

충남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운영자·유포자·방조자 등 불법행위자에 대해 엄정히 수사할 것"이라며 "디지털성범죄는 사진, 영상물 등의 확산으로 피해자에게 매우 깊은 고통을 남기는 만큼 유포 차단을 위해서 적극적으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