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옥천사 일대
 옥천사 일대
ⓒ CPN문화재TV

관련사진보기

 
충청남도 서산시 동문동에는 이 근방 사람들이 자주 찾는 부춘산이 있다. 그 부춘산의 중턱에는 옥녀봉(玉女峰)을 뒤편에 두고 정방향으로 옥천사(玉泉寺)라고 하는 작은 사찰이 있다.

옥천사의 옆에는 한국전쟁 및 월남전 참전용사와 전몰 군경 등 애국지사를 모신 서산시 충령각이 있으며, 법당, 범종각, 오층 석탑이 있고 야외에 입불이 있다.

이 옥천사는 현재 정확한 창건 연대는 알 수 없으나, 1979년 편찬된 권상로의 <한국사찰전서>에 보이지 않는 것으로 보아 창건 연대도 현대로 추정되지만, 이에 대한 논란은 끊임없이 이어졌다. 왜냐면 법동인 인법당이 일제시대에 지어졌기 때문이다.
 
 옥천사 유물조사 현장
 옥천사 유물조사 현장
ⓒ CPN문화재TV

관련사진보기

 
 뜻밖에 이 옥천사의 이전 역사를 밝힐 수 있는 실마리가 최근에 발견되었다. 옥천사의 무구 주지 스님은 옥천사의 주변에서 나한상불두(羅漢像佛頭)와, 기와편 등의 유물들을 발견하고 전문가의 자문을 구하셨다.

CPN문화재TV에서는 김성구 전 문화재위원(문화재청)에게 유물들에 대한 자문을 구하였다. 김성구 전 문화재위원은 주변을 조사하면서 추가적으로 토기편과 청자편 등의 유물을 확인했으며, 이것들은 고려시대로 추정된다.

유물들의 시기는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다양하게 있으며, 삼국·통일신라 시기에는 이 곳이 산성이나 혹은 토성이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김성구 위원은 밝혔다.

가장 많이 발견되는 것은 와편이었는데, 삼국시대에서 조선시대까지의 기와들이 다양하게 산포되어 있었다.
 
 나한상불두
 나한상불두
ⓒ CPN문화재TV

관련사진보기

 
특히, 사찰 부근에서 발견된 나한상불두의 경우에는 이곳이 고려시대부터 사찰의 기능을 하는 장소로서 쓰였다고 하는 중요한 근거가 될 수 있으며, 추가적으로 불두가 발견될 경우에는 이곳이 사찰로 쓰였을 가능성이 확실해진다고 주장했다. 더불이 이러한 불두는 1기만 발견될 수 없다고 했으며, 추가적인 지표조사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곳의 유물들의 시기와 나한상불두의 중요성, 그리고 산성이나 토성이었을 가능성을 미루어보아 옥천사와 그 주변은 지표조사를 함으로서 이 근방 유물들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수집하고, 역사적 가치가 있는지 밝히는 것이 중요한 것으로 판단된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CPN문화재TV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