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테헤란서 재외국민투표 시작 2017년 4월 27일 오전(현지시간) 이란 주테헤란 한국대사관에서 제19대 대통령 선거 재외국민투표가 열리고 있다.  이란에서는 재외국민 180여명이 사전 등록했다. 재외국민투표는 애초 25일부터지만 유권자수가 200명 미만이면 투표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2017.4.27
 2017년 4월 27일 이란 주테헤란 한국대사관에서 제19대 대통령 선거 재외국민투표가 열리고 있다. 2017.4.27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방콕·하노이·뉴델리·자카르타·서울=연합뉴스) 김남권 민영규 김영현 성혜미 특파원 이정진 기자 = 제21대 국회의원 재외선거가 4월 1일부터 시작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상당한 차질이 예상된다.

2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각국 대사관에 따르면 4·15총선 재외선거 투표는 4월 1일부터 6일까지 기간 중 각국 재외선거관리위원회가 지정하는 날짜에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세계 119개국, 205개 투표소에서 실시될 예정이다.

국외부재자 신고와 재외선거인 등록으로 확정된 재외유권자는 총 17만1000여 명이다.

이는 지난 20대 총선보다 11.5% 증가했지만, 전 세계적 코로나19 사태로 물리적·심리적 요인이 합쳐져 투표율이 저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현재까지 투표 불가 결정이 내려진 곳은 중국 우한뿐이지만, '국가 봉쇄' 등 통행 제한 명령을 내린 국가에서도 재외선거가 물리적으로 불가능할 전망이다.

외교부가 각 재외공관으로부터 취합한 바에 따르면, 재외국민 선거가 어렵다고 판단되는 국가가 20여 개국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필리핀은 전체 인구의 절반 이상인 5700만 명이 거주하는 루손섬 전체를 봉쇄했고, 특히 한국 교민이 많이 거주하는 문틴루파시의 경우 24시간 통행금지령이 내려져 사실상 투표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필리핀 중부 세부시의 경우 통제가 상대적으로 느슨하지만,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을 위해 주말에만 투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 역시 뉴델리, 첸나이, 뭄바이 등 3곳에서 1∼6일 재외선거가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국가 봉쇄령'으로 투표가 어려울 전망이다.

국가봉쇄령이 내려진 네팔과 통행금지령이 발동된 스리랑카도 비슷한 상황으로 파악됐다.

말레이시아는 18일부터 이동제한 명령을 내린 데 이어 30일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연장 여부를 결정하기로 해 주말레이시아 대사관과 재외선관위가 다양한 가능성에 대비해 검토 중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재외국민 투표가 어렵다고 판단되는 국가가 상당수 있어 관련 사항을 선관위에 보고했다"면서 "선거 가능 여부는 선관위가 26일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투표가 불가능하지는 않더라도 당초 계획했던대로 선거가 치러질 수 없는 곳도 상당수다.

베트남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다수가 모이는 행사를 하지 말라는 정부 방침에 따라 호찌민과 하노이의 재외선거 투표소를 축소하기로 결정했다.

호찌민에는 당초 총영사관·한국국제학교·빈즈엉 한인상공인연합회 등 3곳에 투표소를 운영하려다 총영사관 1곳으로 줄였고, 셔틀버스 운행계획을 취소했다.

하노이에도 대사관·한국국제학교 2곳에 투표소를 설치하려다 대사관에만 차리기로 했다.

주인도네시아 재외선관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정상적으로 투표소를 운영하기 어렵다고 판단, 투표 기간을 엿새가 아닌 4일(토)∼6일(월) 사흘간으로 단축했다.

주인도네시아 재외선관위는 "인도네시아 정부의 코로나19 확산 방지 정책을 존중함과 동시에 재외국민 안전을 우선으로 고려해 투표일 단축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의 재외유권자는 3348명이다.

주태국 재외선관위는 26일 태국 정부의 코로나19 관련 비상사태 선포 내용을 주시하고 있다.

예컨대 모임 인원수를 급격히 제한하는 내용 등이 나올 경우, 투표소에는 신분 확인 인원, 참관인 등 여러 명이 필요하기에 투표 차질이 우려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투표는 진행되더라도 항공편이 크게 줄어 투표함을 한국으로 옮기는 것도 난제다. 투표함 이송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될 경우, 현지에서 재외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해 개표를 할 수도 있다.

재외동포 단체들은 이번 총선에서 결집력을 보여주려 했으나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투표를 독려하는 말조차 할 수 없게 돼 아쉬움이 크다.

아시아 지역(중국·일본 제외) 22개국 한인회를 대표하는 아시아한인회총연합회 심상만 회장은 "각국 재외동포 750만 명은 대한민국 전체 인구의 약 15%를 차지한다"며 "그동안 각국을 돌며 꼭 투표에 참여하자고 캠페인을 벌여왔는데 코로나라는 복병을 만나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말했다.

재외투표지는 투표가 끝나고 외교행낭을 통해 국내로 보내며, 인천국제공항에서 국회 교섭단체 구성 정당이 추천한 참관인이 입회한 가운데 중앙선관위에 인계한다.

이후 등기우편으로 관할 구·시·군 선관위에 보내 4월 15일 국내투표와 함께 개표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