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중인 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중인 문재인 대통령.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백악관은 24일(현지 시각)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간 전화 통화를 확인하면서 한미 정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오늘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막기 위한 양국 각자의 노력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정부를 총동원하는 한편 인명을 구하고 경제성장을 회복하기 위해 세계 지도자들과 협력하는 데 전념하겠다고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백악관 측은 이날 전화 통화가 어느 쪽 요청으로 이뤄졌는지 등에 대한 설명은 하지 않았다.

앞서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의 긴급 제안에 따라 한국 시각 24일 오후 10시부터 23분간 통화를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전화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한국이 의료장비를 지원해 달라는 요청을 했고, 문 대통령이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태그:#코로나19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