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양귀비 화가 강현자 화백 작품
▲ 양귀비 화가 강현자 화백 작품
ⓒ 최미향

관련사진보기

 
다음달 1일부터 30일까지 양귀비 화가 강현자 초대전이 서산 해미갤러리에서 전시된다. 이번 전시는 해미 갤러리가 준비한 일곱 번째 초대전으로 봄이 오는 소리에 맞춰 시민들에게 수준 높은 문화예술을 접할 기회를 마련했다.

양귀비 화가로 잘 알려진 강현자 화백은 개인전 7회 및 단체전 200여 회 이상을 치른 지역의 대표적인 서양화 중견작가로 신미술대전 초대작가이자 대한미술협회 운영위원 등을 맡고 있다.

강현자 화백은 주로 양귀비 작품을 그리는데 그 속에는 '사랑·열정·긍정·희망·치유·행복'이 있고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치유'가 있기 때문이다.

강 화백은 "누구라도 힘이 들거나 아플 때 양귀비 꽃을 보며 치유되기를 바란다"며 "유학 생활 중 유난히 힘들었을 때 양귀비꽃을 그리면서 상처치유를 했다. 마침 양귀비 꽃말도 '위로, 위안, 몽상'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신미술대전 특선 2회, 대한민국예술대전 우수상, LA대한민국기념우표대전 회장상을 받은 것을 비롯하여 파리, 런던, 모스크바, 홍콩, 일본, 독일 등에서 열린 공모전에서도 다양한 수상경력을 가지고 있다.

서산 해미갤러리 카페는 충남 서산시 해미면 휴암1길 28에 위치하고 있다.
 
포스트 양귀비 화가 강현자 화백 초대전 포스트
▲ 포스트 양귀비 화가 강현자 화백 초대전 포스트
ⓒ 최미향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최미향 한서대학교 평생교육학 박사과정 최미향의 M스피치 대표 서산시대 취재부장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