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동강 할미꽃'이 3월의 춘설과 함께 활짝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3월 동강 할미꽃 마을에서 개최 예정이던 동강할미꽃 축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취소됐지만 동강할미꽃이 자생하는 정선 귤암리에는 카메라를 든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안용현(남, 52)씨는 "지난 3일 양지부터 개화를 시작한 동강할미꽃은 3월에 내린 눈과 함께 동강생태전시관 인근 절벽을 화려하게 색칠하고 있다"고 말하며 "이곳에는 동강고랭이 등과 200여 본이 넘는 동강할미꽃이 서식하고 있다"고 전했다.

1997년 김정명 사진가가 최초 촬영해 2000년에 한국식물연구원 이영노 박사가 '동강'이라는 이름을 붙여 세상에 알려진 동강할미꽃은 귤암리의 석회암 지시식물로 석회암 바위틈에 뿌리를 내리고 사는 허리가 구부러지지 않은 식물이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송정막걸리축제 기획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