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중국 정부의 미국 3대 신문사 특파원 추방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중국 정부의 미국 3대 신문사 특파원 추방을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미국과 중국의 상대국 언론에 대한 보복전이 격화되고 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7일 중국 외교부는 성명을 내고 뉴욕타임스(NYT), 워싱턴포스트(WP), 월스트리트저널(WSJ) 소속 중국 특파원 가운데 올해 기자증이 만료되는 경우 10일 이내에 즉각 반납하라고 발표했다.

기자증이 없으면 중국 체류 비자를 받을 수 없는 데다가 시효가 12개월 또는 6개월마다 갱신되기 때문에 사실상 3개 언론사 특파원 대부분에게 중국에서 나가라는 추방 명령을 내린 것이다.

또한 미국의소리(VOA), 타임 등을 더해 5개 언론사의 중국 지국이 보유한 직원 규모, 재정 상태, 부동산 정보 등을 서면으로 신고하라고 통보했다.

중국 외교부는 "중국 언론이 미국에서 겪고 있는 부당한 탄압에 대응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취할 수밖에 없는 상호적 대응"이라며 미국 언론에 대한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기자회견을 열어 "중국 측의 조치에 매우 유감"이라며 이는 불행한 일이며 그들이 재고할 것을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한 "중국에서는 언론의 자유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라며 "지금처럼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시기에는 더 많은 정보와 투명성이 생명을 구할 수 있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NYT의 편집장 딘 배켓도 "중국이 세계 최고의 언론사를 추방하는 것은 심각한 실수가 될 것"이라며 "양국 정부가 신속히 갈등을 해결하기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지난 2월 미국은 신화통신, 중국일보, 중국국제방송 등 중국의 관영 언론사들을 미국 내 자산 취득에 사전 승인이 필요한 기관으로 지정하며 사실상 제재를 부과했다.

중국도 WSJ의 '중국은 아시아의 진정한 병자(real sick man)'라는 칼럼이 인종차별적이고 중국의 바이러스 퇴치 노력을 깎아내렸다며 중국 주재 WSJ 기자 3명의 기자증을 취소하는 것으로 맞섰다.

이어 미국이 지난 2일 중국 관영 언론사들의 미국 내 중국인 직원 규모를 제한할 것이라고 압박하자 중국이 이날 또다시 반격에 나서면서 양국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