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코로나19 경증 환자들이 수용될 제천시 청풍면 국민연금공단 청풍리조트 앞에 청풍면 주민들이 환영 현수막을 내걸었다.
▲ [오마이포토]  
ⓒ 최태식

코로나19 경증 환자들이 수용될 충북 제천시 청풍면 국민연금공단 청풍리조트 앞에 청풍면 주민들이 따뜻한 마음을 전하고 있다.

청풍면 각  단체는 지난 7일 저녁부터 경증환자들의 쾌유를 비는 내용을 담은 현수막을 곳곳에 내걸었다.

제천지역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된 시설은 국민연금공단 청풍리조트와 국민건강보험공단 인재개발원 등이다.

이곳에 8일부터 300여명의 코로나19 경증환자들이 입소한다.

 
 코로나19 경증 환자들이 수용될 제천시 청풍면 국민연금공단 청풍리조트 앞에 청풍면 주민들이 환영 현수막을 내걸었다.
ⓒ 최태식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경증 환자들이 수용될 제천시 청풍면 국민연금공단 청풍리조트 앞에 청풍면 주민들이 환영 현수막을 내걸었다.
ⓒ 최태식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경증 환자들이 수용될 제천시 청풍면 국민연금공단 청풍리조트 앞에 청풍면 주민들이 환영 현수막을 내걸었다.
ⓒ 최태식

관련사진보기

 

태그:#코로나19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011년 8월 발행을 시작, 새로운 지역 언론문화 정착을 목표로 시민의 입을 대신하는 열린 언론이 되고자 노력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