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8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경기도 입수 신천지 신도명단 전수조사 결과 및 코로나19 대응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8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경기도 입수 신천지 신도명단 전수조사 결과 및 코로나19 대응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경기도 내 종교집회 금지명령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7일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번 주말 상황을 지켜보면서 (향후) 경기도 내 종교집회 금지명령을 심각하게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종교집회를 강제금지할 경우 엄청난 반발과 비난이 예상된다"면서도 "그러나 도민께서 제게 맡긴 일 중 제일은 공동체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라며 "불가피한 반발을 이겨낼 수 있도록 권한을 준 것이므로, 비난은 그 권한에 상응하는 책임의 일부로서 제가 감수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경기도가 최근 5일간 도내 5,105개 교회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한 결과 오는 8일 주일예배를 계획하고 있는 교회는 2,858개소(5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영상 예배로 전환한 교회는 2,247개소인 44%에 그쳤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 위해 종교의 자유도 제한 가능"

이재명 지사는 "'실내공간에서 2미터 이내 밀접접촉'. 이것이 방역당국이 밝힌 코로나19 전파경로"라며 "이중 종교 행사의 특성으로 인해 종교집회가 감염 취약 요소로 지적되고 실제 집단감염 사례도 나타나고 있으나, 헌법이 보장하는 종교 활동 자유의 제약이라는 점에서 쉬운 문제가 아니다"라고 토로했다.

이 지사는 이어 "종교 행위를 중단하라는 것이 아니라 예배를 집합 방식이 아닌 가정예배 방식으로 전환하는 것처럼 종교 행위 방식을 일시적으로 변경해 주시기를 간곡히 호소드린다"며 "종교의 자유를 존중하지만, 종교의 자유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제한할 수 있고,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49조에서 집회금지 등을 명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지사는 "지금은 코로나19로 인하여 국민의 생명과 공동체의 안전이 위협받는 비상상황이므로 적극적이고 강력한 예방조치가 불가피하다"며 "지금 이 순간에도 도와 일선 시군 공무원들이 집합예배가 아닌 가정예배를 설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8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경기도 5개 종단 대표들과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경기도 종교 대표자 간담회를 열고, 집단 행사 자제를 요청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8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경기도 5개 종단 대표들과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경기도 종교 대표자 간담회를 열고, 집단 행사 자제를 요청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실제 경기도는 31개 시·군의 협조를 얻어 교회가 주일예배를 온라인ㆍ영상 예배로 전환토록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특히 주일 하루 전인 7일 시ㆍ군 부단체장이 직접 교회를 방문해 온라인·영상 예배로 전환해줄 것을 설득해서 집회 예배 비율을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신천지 등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 안전과 건강 보호를 위해 종교인들부터 모범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주기를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회는 7일 새벽 본회의를 열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종교집회 자제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안을 제안한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은 "종교의 자유는 헌법 제20조에 따라 보호되는 국민의 본질적인 자유이나, 사회적 거리두기가 코로나19 예방·방지에 효과적이어서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종교 집회를 자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7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