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마스크 수급현황 점검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마스크 수급현황 점검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

관련사진보기


정세균 국무총리는 일본 정부가 지난 5일 한국인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를 내린 것에 대해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정 총리는 6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어제 일본 정부가 우리 국민들에 대해 사실상 전면적인 입국금지 조치를 취했다"면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이러한 과도하고 불합리한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정 총리는 "우리 정부도 적절한 대응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어 어제 발표한 마스크 수급 대책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국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부탁했다.

정 총리는 "정부가 국민 여러분께 마스크를 원활하게 공급하기 위한 대책을 발표했고 그 핵심은 마스크를 더 많이, 더 공평하게 배분하려는 것"이라면서 "다만, 1인당 2매로 구매를 제한한 것은, 공급이 수요를 따르지 못하는 상황에서 우선적으로 필요한 분들께 마스크를 먼저 드리고, 부족한 물량을 공평하게 배분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번 대책은 오늘부터 삼일간 경과기간을 거쳐 월요일부터 본격 시행된다"며 "초기 혼란이 없도록 관계부처에서는 주말에도 생산과 유통과정, 전산시스템 구축 등을 꼼꼼히 점검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확진환자 증가세와 관련, 신천지교회 이외의 집단에 대한 철저한 경계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최근 대구 신천지 교회 외에도 집단감염 사례가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다"면서 "천안 운동시설, 부산 교회, 칠곡 사회복지시설, 봉화 요양원 등 산발적으로 나타나는 집단감염을 어떻게 막느냐가 앞으로 코로나19 싸움의 성패를 가르는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특히, 요양원과 같이 어르신들이 집단으로 생활하시는 곳은 더욱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면서 "지자체와 관계부처에서는 비상한 각오로 집단시설에 대한 대응과 지원을 강화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사망자가 계속 나오는 것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명하면서 중증 환자의 각별한 관리를 주문했다.

정 총리는 "어제 하루는 코로나19 환자 중 일곱분이 목숨을 잃으셨다"면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중증 환자들에게 더 많은 의료자원과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어 "정부가 이번에 치료체계를 개편한 것도 이런 취지"라면서 "경증 환자를 위해 생활치료센터 확충에 동의해 주신 지자체, 특히 확진자가 없음에도 협조해 주신 제천시장과 주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