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대전오월드가 1개월 간 임시휴장 한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대전오월드가 1개월 간 임시휴장 한다.
ⓒ 대전오월드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임시 휴장에 들어간 대전 오월드가 휴장기간 동안 입점업체의 임대료 전액을 감면해 주기로 했다.

2일 대전도시공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오월드 휴장기간 중 입점업체의 임대료 전액을 감면해주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전도시공사는 "오월드가 3월 한 달 동안 휴장을 결정함에 따라 식당, 기념품매장 등 10개의 입점업체들도 휴업으로 인한 손실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입점업체 대부분이 소상공인들이라는 점을 고려해 3월분 임대료 전액을 감면해 주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 10개 점포의 1개월 치 임대료는 1억5900만원이며, 점포별로는 30만원~4000만원에 달한다.

대전도시공사의 이 같은 결정은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번진 2월초부터 입점업체들의 매출이 크게 감소한데다, 3월에는 임시휴장 결정으로 영업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입점업체들과 고통을 분담하는 취지에서 이루어졌다.

이에 따라 대전도시공사는 긴급 이사회를 개최해 오월드 휴장과 휴장기간 동안의 입점업체 임대료 감면을 의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