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권영진 대구시장이 28일 오전 10시 30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와 치료를 받고 퇴원한 환자 상황 등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28일 오전 10시 30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와 치료를 받고 퇴원한 환자 상황 등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2일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통령의 긴급명령권을 발동해서라도 생활치료센터로 활용 가능한 공공 연수원, 대기업 연수원 등을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3천실 이상을 확보해달라"고 요청했다. 권 시장은 의료인에 대한 동원령도 요청했다.

지난 1일 정부와 대구시는 이날부터 코로나19 환자를 중증과 경증 환자로 나누고, 중증환자만 병원에서 치료하겠다고 밝혔다. 경증환자는 공공연수원 등에 설치한 생활치료센터에서 격리 치료를 받는다(관련 기사 : [대구] 코로나19 경증환자는 '생활치료센터'로 이송 치료).

권 시장은 이날 오전 대구시청 브리핑에서 "정부는 가용자원을 모두 동원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들 시설에 배치될 의료 확보를 위해 의료인에 대한 동원령을 내려서라도 필요 인력을 조기 확보해 달라"고 강조했다.

권 시장은 또 "국립중앙의료원 재난응급 상황실이 실질적인 권한을 갖고 중증환자의 신속한 전원 조치가 가능하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권 시장은 병상 지원을 약속한 타 지자체에도 감사를 전하며 추가 병상 지원을 거듭 요청했다.

권 시장은 "광주, 경북, 경남, 대전 등 병상을 허락해준 지자체와 국민께 거듭 감사한다"라며 "대구의 위기가 극복될 때까지 경증 환자를 위한 생활 치료센터, 중증 환자 치료를 위한 병상 확보에 전국 시도민 들께서도 함게 해줄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댓글1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