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종로구 배화여고에서 3.1절 기념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종로구 배화여고에서 3.1절 기념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일 "3·1 독립운동 정신이 지난 100년 새로운 시대를 여는 힘이 됐듯 우리는 코로나19를 이기고 경제를 되살려낼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일 오전 10시 서울 배화여자고등학교 본관 앞 제101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문 대통령은 올해 제101주년 3·1절 기념식은 약 50여 명이 참석하는 소규모 행사로 치러졌다.

이날 문 대통령은 "비상한 시국에 3·1절 기념식을 열게 됐다"며 "지난 100년간 단 한 번도 빠짐 없이 3·1독립운동을 기념하면서 단결의 큰 힘을 되새겼다. 오늘의 위기도 온 국민이 함께 반드시 극복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대구·경북 지역에 이어지고 있는 응원과 온정의 손길이야말로 대한민국의 저력"이라며 "전국에서 파견된 250여 명의 공중보건의뿐 아니라 자발적으로 모인 많은 의료인 자원봉사자들이 자신의 건강을 뒤로한 채 대구·경북을 지키고, 많은 기업들과 개인들이 성금과 구호품을 보내주고 있다. 대구·경북은 결코 외롭지 않다"고 북돋았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대구시와 경상북도와 함께 정부는 선별진료소와 진단검사 확대, 병상확보와 치료는 물론, 추가 확산의 차단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보다 강력한 피해극복 지원과 함께 민생경제 안정,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전례 없는 방안을 담은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 종합대책도 신속하게 실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예비비를 적극 활용하고 추경 예산을 조속히 편성해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봉오동·청산리 전투 100주년이지만... 소규모로 진행된 3·1절 기념식

한편, 문 대통령은 3·1절 기념식에서 "봉오동, 청산리 전투 100주년을 맞아 국민들과 함께, 3·1독립운동이 만들어낸 희망의 승리를 자랑스럽게 기억하고 싶다"면서 "온 국민이 기뻐할 소식을 전하고자 한다. 봉오동 전투와 청산리 전투의 승리를 이끈 평민 출신 위대한 독립군 대장 홍범도 장군의 유해를 드디어 국내로 모셔올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독립운동가 한분 한분을 기억하는 것이 우리 스스로의 긍지와 자부심을 일깨우는 일"이라며 "홍범도 장군의 유해봉환이 우리에게 국가의 존재가치를 일깨우고, 선열의 애국심을 되새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배화여고에서 열린 제101주년 3·1절 기념식은 참석자에 한해 사전 발열 체크와 문진을 실시하고 의심증상자 발생을 대비해 격리공간과 응급이송체계 등 방역 대책을 세우고 행사를 진행했다.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은 조정래 작가가 직접 낭독했다.

모델 한현민, 영화평론가 달시파켓, 독립운동가 최재형 선생의 4대손 최 일리야 세르계예비치 등이 '전 세계에 알리는 독립선언서'라는 주제로 영어, 일본어, 중국어, 러시아어, 수어를 이용해 독립선언서를 낭독했다.

댓글38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3,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문의사항은 쪽지나 메일(alreadyblues@gmail.com)로 남겨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