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 중구에 있는 공감 게스트하우스. 코로나19로 대구에 달려온 의료인들을 위해 무료로 숙소를 내놓았다.
 대구 중구에 있는 공감 게스트하우스. 코로나19로 대구에 달려온 의료인들을 위해 무료로 숙소를 내놓았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COVID-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의료봉사자들이 대구로 달려오자 이들이 편하게 쉴 수 있도록 잠자리를 무료로 내놓은 사회적기업이 있다.

대구에서 여행사와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며 수익금으로 북한 이탈주민과 사회적 약자들을 돕고 있는 ㈜공감씨즈가 운영하는 '공감 게스트하우스' 2채를 의료진들이 쉴 수 있도록 기한을 정하지않고 무료로 내놓았다.

공감씨즈는 운영하고 있는 3개의 게스트하우스 중 공감동성로하우스와 공감한옥은 의료진들이 쉴 수 있도록 제공하고 예약을 받지 않고 일반 숙박객들을 위해서는 공감 본점만 오픈해 운영하고 있다.

허영철(51) 공동대표는 이런 내용을 지난 27일 대구시에 제안했고 대구시의사회에도 알렸다고 한다. 그러자 대구시의사회가 공감하면서 잠자리를 필요로 하는 전공의들을 일이 끝난 저녁에 데려오고 있다.

공감게스트하우스는 경북대병원이 4분 거리에 있고 동산병원도 5분 거리 정도로 가까워 금방 이동할 수 있어 의료봉사자들이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곳의 객실은 모두 15개로 직원들은 매일 소독해 안전하고 편하게 쉴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허 대표는 "대구에 도움을 주러 온 공중보건의들이 숙박할 모텔을 구하느라 고생했다는 말을 듣고 가슴이 아팠다"면서 "대구를 도우러 온 분들이 최소한 편하게 쉴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허 대표는 "우리는 여행업과 숙박업을 하는데 빨리 코로나19가 끝나야 살 수 있다"면서 "우리를 도와주는 분들인데 가만히 있을 수 있겠느냐. 힘들지만 함께 노력하자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그는 "중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고 관광객들이 줄면서 2월에 직원 인건비에서 1500만 원 적자를 봤고 다음 달 인건비에서도 그 정도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우리도 뭔가 힘을 보태고 싶었다"고 말했다.
 
 공감게스트하우스가 코로나19로 대구에 봉사하러 온 의료진들에게 무료로 숙소를 제공하기로 하자 이 소식을 들은 시민들이 음료수와 건강식품 등을 기부해 가득 쌓였다.
 공감게스트하우스가 코로나19로 대구에 봉사하러 온 의료진들에게 무료로 숙소를 제공하기로 하자 이 소식을 들은 시민들이 음료수와 건강식품 등을 기부해 가득 쌓였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공감게스트하우스가 의료진들에게 무료로 잠자리를 제공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시민들의 기부물품도 답지하고 있다. 곰탕을 비롯해 건강제품과 음료수, 맥주까지도 보내주고 있다. 이 물품들은 각 객실에 배치해 저녁에 들어오는 의료인들이 쉬면서 간식이나 식사대용으로 먹을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다.

허 대표는 "기부해주겠다는 분들이 상당히 많다. 서울에서는 한 분이 숙박비라며 100만 원을 보내주기도 했다"면서 "의료봉사자들이 먹을 수 있도록 각 방에 배치하고 남는 음식은 쪽방 어르신들에게도 전해드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잘하는 것이 아니라 이 사태를 이겨내는데 힘을 보태려는 사람들이 많다"며 "이런 힘들이 모여 위기를 극복하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