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중국 지방정부 중 첫 한국 지원…의료용 10만개·KN95 40만개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 상하이직할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번지고 있는 한국의 대구·경북 지역에 보내 달라며 마스크 50만장을 우리 정부에 전달했다.

27일 주상하이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상하이시 정부 외사판공실 장샤오쑹(張小松) 주임은 이날 총영사관을 찾아와 마스크 50만개를 전달했다.

트럭 3대에 실려온 마스크 중 10만장은 의료용, 나머지 40만장은 KN95 마스크다.

중국 지방 정부 가운데 코로나19 확산 상황과 관련해 한국 돕기에 직접 나선 것은 상하이시가 처음이다.

이날 중국 외교부 산하 주한중국대사관은 긴급 조달한 2만5천여개의 의료용 마스크(KF94, N95)를 대구에 보낸 바 있다.

중국의 경제 중심 도시인 상하이시는 최근 일주일간 신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2명에 불과한 등 중국의 거대 도시 가운데 가장 효과적인 방역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장 주임은 "상하이시 정부는 한중 우호 차원에서 대구·경북 등 대한민국의 필요한 도시에 기증 물품을 긴급히 지원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최영삼 상하이 총영사는 "상하이시 정부 역시 같은 처지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도 기꺼이 나서 도움을 준 데 깊은 감사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총영사관 측은 최대한 신속히 기증받은 마스크를 한국으로 보낼 방침이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