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수도권 소재 한 기업이 경상남도 서울세종본부(본부장 박재훈)를 통해 경남에 방역 마스크 3만 장을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번 기부는 경남도 서울세종본부의 수도권 기업에 대한 경남 투자유치활동 중 기업 측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경남도민의 어려움을 나누고 싶다며 이같은 의사를 전한 것이다.

경남도는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또 다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경남도는 기부 물품을 방문자가 몰리고 있는 선별진료소에 우선적으로 보급할 예정이다.

해당 기업은 이번 일로 인한 기업 홍보나 연말 절세 등 일체의 혜택을 원치 않는다며 익명 기부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재훈 서울세종본부장은 "해당 기업의 마스크 기부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물품이 꼭 필요한 곳에 사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기업은 향후 경남지역에 투자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상남도청 전경.
 경상남도청 전경.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태그:#경상남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