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허성무 창원시장.
 허성무 창원시장.
ⓒ 창원시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진해군항제와 군악의장페스티벌 4월 개최를 전면 취소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허성무 시장은 27일 오전 창원시청 브리핑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진해군항제가 지역 상권에 미치는 경제 파급효과도 감안해야 하지만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무엇보다 우선"이라며 개최를 취소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창원시는 "이는 최근 코로나19 감염 확산 위기에 따른 시민들의 축제 개최 반대 여론을 고려하여 진해군항제축제위원회와 논의 끝에 결정한 사안이다"고 설명했다.

허 시장은 "추경예산 편성 시기를 앞당겨 긴급한 예산집행으로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위축된 지역경제를 조속히 회복하는데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행사 취소에 따른 지역상권 위축에 대비해 다양한 활성화 지원대책을 강구할 것"이라며 "내년엔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진해군항제 축제로 찾아뵐 것을 약속한다"며 "축제 취소에 대한 시민들의 너그러운 이해를 바란다"고 심정을 밝혔다.

진해군항제는 매년 3월 말에서 4월초 사이에 열렸다.

태그:#코로나19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