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청 전경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경기도 가족여성연구원에서 27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기도(도지사 이재명) 산하 공공기관 첫 사례다.

경기도는 가족여성연구원에서 연구원으로 근무하는 A(38,여)씨가 이날 새벽 4시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수원시 장안구 장안2동에 거주하는 A씨는 역학조사 결과 서울 마포구 소재 식당에서 서울시 노원구 첫 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장안구 경수대로 1150(신관 2층)에 있는 가족여성연구원에 대한 방역 및 출입제한 등 후속조치를 완료했다. 26일부터는 전 직원(51명)에 대해 재택근무로 전환했다.

또한, 가족여성연구원이 입주해 있는 건물(지하 1층, 지상 13층) 전체 상주기관에 대해서도 출입제한 및 근무직원 재택근무 전환 조치를 마쳤다. 이 건물에는 경기도 산하기관인 경기관광공사(4~5층, 60명), 경기복지재단(3층, 72명), 경기연구원(6~12층, 155명),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13층, 45명), 경기도광역치매센터(입주 위탁기관-1층, 9명) 등이 상주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