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회의 주재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호 원내부대표,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
▲ 회의 주재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호 원내부대표,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미래통합당에 경고한다. 지금은 선거를 생각하며 정치적 계산에 따라 정부를 무차별 공격할 때가 절대 아니다."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연일 정부·여당을 성토 중인 미래통합당(아래 통합당)을 향해 한 말이다. 특히 홍익표 전 민주당 수석대변인의 'TK(대구·경북) 봉쇄조치' 발언 논란 등을 이용해, 통합당에서 '가짜뉴스'로 정치 공세를 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27일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수입했다', '이 정부는 태어나지 말아야 할 귀태(鬼胎)', '정부가 우한 폐렴을 대구 코로나라고 부른다', '정부가 대구·경북 봉쇄를 천명했다' 등의 말이 어제 통합당 인사들의 입을 통해 봇물처럼 쏟아져 나왔다"면서 문제를 제기했다.

통합당이 '봉쇄 조치란 표현은 방역전문용어로 지역 봉쇄를 의미하는 게 아니다' 등의 정부·여당 측 해명에도 무리한 정치공세를 펴고 있다는 주장이었다.

이와 관련, 김 원내부대표는 "대통령이 대구를 방문하고 총리가 대구에 상주해 사태를 수습하고 진두지휘하며 수많은 방역인력이 목숨을 걸고 사투를 벌이고 있다"며 "국민의 생명을 한 사람이라도 더 지키기 위해 사력을 다 해 싸우는 정부를 가짜뉴스와 입에 담기 어려운 말로 등 뒤에서 무차별 공격하는 것은 참으로 참담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사태 수습에 대한 평가나 비난은 상황이 수습된 뒤에 해도 늦지 않다"며 "미래통합당은 사력을 다해 바이러스와 싸우는 정부에 대한 무차별 공격을 그만 멈추시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조정식 "대구·경북 지역에 대해 최대한의 지원을 다 할 것"

  
회의 주재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 이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
▲ 회의 주재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후덕 원내수석부대표, 이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한편, 민주당은 이날 코로나19 관련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정부의 지원 대책 등을 거론하면서 'TK 봉쇄조치' 발언 논란을 가라앉히기 위해 노력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에 대해 최대한의 지원을 다 하겠다"며 "의료 인력 투입과 보호 장구 및 진단 검사 장비 등을 신속히 지원하겠다. 아울러 이번 주말까지 1600여개의 가용 병상을 마련하여 확진 환자 대기 문제도 최대한 신속히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추가경정예산안과 관련,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특단의 지원 방안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수출기업 등에 대한 실효적인 대책이 담긴 추경안을 조속히 편성하겠다"고도 다짐했다.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광복 이후 대구에서 일어난 최초의 학생 민주화 운동 '2.28 민주화운동' 60주년을 거론하면서 "민주주의를 위해 함께 연대하고 협력했던 대구 시민들의 자랑스러운 정신과 역사가 살아 숨쉬기에 이 위기도 반드시 온 국민과 함께 극복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구·경북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지금 바로 대한민국을 지키는 길"이라며 "민주당과 정부는 코로나19가 완전히 퇴치되는 순간까지 대구·경북 주민들과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