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중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중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금은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는 한국에 대한 입국 제한을 할 때가 아니라고 밝혔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6일(현지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 이탈리아 등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나라에 대한 입국 제한을 고려하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지금은 적절한 때가 아니다(not the right time)"라면서도 "적절한 때가 올 수도 있다"라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다만 미 국무부는 이날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에서 3단계인 '여행 재고'로 상향 조정했다.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총 4단계이며 일반적 사전주의, 강화된 주의, 여행 재고, 여행 금지 순이다.

앞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지난 22일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자체 최고 단계인 3단계 '불필요한 여행 자제'로 격상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은 큰 타격을 입었고, 이탈리아도 그렇다"라며 "중국도 분명히 그렇지만 지금은 (확진자 규모의) 큰 변동이 없고, 줄어들기 시작한 것은 좋은 소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더 지켜보자"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백신 개발, 잘 진행되고 있어"

이어 "우리는 지금 우리에게 집중해야 한다"라며 "그들 나라에 대한 일은 그들이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특히 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에 대해 "시진핑 국가주석이 매우 열심히 하고 있다"라고 거듭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 "(중국에 대한) 여행 제한 및 격리 등 미국의 초기 대응으로 미국인 대한 위험은 여전히 매우 낮다"라며 "코로나19가 확산된다면 우리는 무엇이든지 할 준비가 돼 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잘 진행되고 있으며, 의료진과도 소통하고 있다"라며 "미래를 위한 이 백신이 아주 빨리 개발될 것으로 본다"라고 자신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어 "손을 씻고 청결을 유지해야 한다. 굳이 난간을 다 잡고 다닐 필요가 없다"라며 "감기나 독감 증세를 보이는 사람이 있으면 최대한 빨리 치료받아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총괄하는 책임자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지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