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는 '코로나19' 감염병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상향됨에 따라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가축방역차량을 동원해 농·축산분야 다중이용시설 집중소독하고 있다.
 인천시는 "코로나19" 감염병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상향됨에 따라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가축방역차량을 동원해 농·축산분야 다중이용시설 집중소독하고 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코로나19' 감염병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상향됨에 따라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가축방역차량을 동원해 농·축산분야 다중이용시설 집중소독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의 지역 확산 방지와 조기 근절을 위한 특별 조치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전염병 방역에 사용하는 소독방제 차량을 이용해 농산물도매시장, 도축장, 축산물가공업소, 사료제조업소 등 농·축산분야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소독·방제를 실시한다.

보건환경연구원에서 보유한 방역차량 3대 외에 군·구 보유 7대, 지역축협 공동방제단 6대가 추가 투입돼 모두 16대의 가축방역차량이 소독에 참여한다.

인천은 지난해 9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과 올해 1월초 구제역 감염항체 검출 등 각종 가축방역상황이 연이어 발생됐다. 현재는 구제역·조류인플루엔자 특별방역대책 기간으로 소독방제 활동을 실시중인데, 국가적 재난 상황을 고려해 농·축산분야 다중이용시설까지 방역활동을 확대했다.

한태호 인천시 농축산유통과장은 "이와 같은 방역조치로 시설 이용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되지만 국가 위기상황인 만큼 이해와 협조를 구한다"며 "아울러 가축방역차량으로 농·축산분야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소독을 모두 담당할 수 없는 만큼 자체적으로 일제소독 계획을 세워 실시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한 과장은 "코로나19 방역활동으로 기존 아프리카돼지열병, 조류인플루엔자, 구제역 등 가축전염병 방역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축산농가 및 방역관계기관에서는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농장소독 및 차단방역을 철저히 해달라"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