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후 경기도 과천 신천지 과천총회본부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신천지 명단 확보와 역학조사를 현장 지휘한 뒤 관계자를 격려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후 경기도 과천 신천지 과천총회본부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신천지 명단 확보와 역학조사를 현장 지휘한 뒤 관계자를 격려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 신천지 본부 출동한 이재명 “신천지 명단 자료 신뢰성 의심된다”
ⓒ 유성호

관련영상보기

  [이전기사] 과천 신천지본부 출동한 이재명 "명단 찾을 때까지 못 나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신천지 교인 3만3천여명의 명단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25일 오후 4시경 이재명 지사는 "신천지 신도 명단 자료를 확보하는 데는 어려움이 없을 것이다, 명단 확보 작업이 곧 끝날 것"이라고 밝혔다. 당시 이 지사는 신천지 과천본부 강제역학조사 현장지휘를 마치고 나오는 길이었다.

이날 오전 경기도는 과천시 별양동에 위치한 신천지 과천본부에 강제역학조사를 단행했다. 

이 지사는 또 "신도 명단 분류 작업이 남아있다"며 "현재는 이 작업을 진행 중이데, 이게 좀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현재 이재명 지사는 신천지 과천본부를 떠난 상태다.  

이날 조사에는 역학조사관 2명, 역학조사 지원인력 25명, 공무원 20여명이 동원됐다. 컴퓨터 비밀 번호 등을 풀 수 있는 포렌식이 가능한 경기도 특별사법경찰 요원도 포함됐다. 

이번 조사를 통해 경기도는 전체 신천지 신도 중 16일 대구집회와 과천집회 참석인원, 또한 경기도 연고 신도 명단 등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도 이날 오후 2시쯤 조사 현장에 도착해 현장을 직접 지휘했다. "지금은 전쟁상황"이라며  명단확보 시까지 철수를 금지한다"라고 현장 조사 요원들을 독려하기도 했다. 
 
경기도청, 과천 신천지 본부 강제역학조사 경기도가 25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역학조사관 2명을 포함한 공무원 40여 명을 투입, 검경의 협조하에 과천시에 있는 신천지교회 본부를 대상으로 신도 명단 확보를 위한 강제역학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신천지 본부 사무실에 이만희 총회장 사진액자가 걸려 있다.
▲ 경기도청, 과천 신천지 본부 강제역학조사 경기도가 25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역학조사관 2명을 포함한 공무원 40여 명을 투입, 검경의 협조하에 과천시에 있는 신천지교회 본부를 대상으로 신도 명단 확보를 위한 강제역학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신천지 본부 사무실에 이만희 총회장 사진액자가 걸려 있다.
ⓒ 사진제공 경기도청

관련사진보기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