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세 관련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기 전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세 관련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기 전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가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국민들의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전국의 선별진료소를 찾는 사람도 늘고 있다.

22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전국에서 운용되고 있는 선별진료소는 564곳이다.(클릭! 우리 동내 선별진료소 찾기) 이중 검체채취가 가능한 선별진료소는 474곳이다. 감염병이 의심될 때에는 우선 관할보건소 또는 1339, 지역번호+120으로 상담을 하면 된다.

우선 질병관리본부 지침 상의 '사례정의'에 따라 의사환자 및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되는 경우에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의사환자는 ① 중국(홍콩, 마카오 포함)방문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 또는 호흡기증상(기침, 인후통 등)이 나타난 자 ② 확진환자의 증상발생 기간 중 확진환자와 접촉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 또는 호흡기증상(기침, 인후통 등)이 나타난 자 ③ 의사의 소견에 따라 입원이 필요한 원인미상 폐렴인 자 등으로 정의하고 있다.

조사 대상 유증상자는 ① 코로나19 유행 국가 지역* 방문 후 14일 이내 발열 또는 호흡기증상(기침, 인후통 등) 이 나타난 자(*질본 홈페이지에 공지하며, 수시 변동 가능) ② 의사의 소견에 따라 코로나19가 의심되는 자(☞ 사례 : 1) 중국(홍콩, 마카오 포함) 입국자와 자주 접촉하여 노출위험이 있는 사람에서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기침, 인후통 등)이 나타난 자. 2) 코로나19 유행 국가・지역* 방문 후 14일 이내 발열 또는 호흡기증상(기침, 인후통 등) 이 나타난 자와 접촉 후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 (기침, 인후통 등)이 나타난 자. 3) 입원이 필요하지 않는 원인미상 폐렴. 4) 기타 의사의 소견에 따라 코로나19가 의심되는 자.(※ 발열 : 37.5 ℃ 이상)

감염병이 의심될 때에는 관할보건소 또는 1339, 지역번호+120로 상담하고, 검체 채취가 가능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다.(자세한 문의사항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 또는 보건소와 상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선별진료소 현황(20년 2월 22일 18:00 기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선별진료소 현황(20년 2월 22일 18:00 기준)
ⓒ 질병관리본부

관련사진보기

 
검체는 의사, 간호사, 임상병리사(의사의 지도하에 시행)가 선별진료소 등 지정된 장소에서 채취한다. 하기도(가래)와 상기도(비인두 및 구인두 도말물) 등 총 2가지 검체를 채취하는 데 불편감과 통증이 있을 수 있다. 하기도(가래)는 타액 등이 포함되지 않도록 기침하여 객담통에 뱉어 채취한다. 상기도(비인두 및 구인두 도말물)의 비인두는 콧구멍 깊숙이 면봉을 삽입하여 분비물을 채취하고, 구인두는 면봉으로 목구멍 안쪽 벽의 분비물을 긁어서 채취한다.

채취한 검체는 유전자검사가 가능한 선별진료소는 직접 검사하고, 그렇지 않은 경우는 수탁검사기관으로 검사를 의뢰한다. 유전자검사에 소요되는 시간은 6시간이지만, 검체 이송 시간과 다른 검사 의뢰건으로 발생하는 대기시간을 고려하면 검사 후 1∼2일 이내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검사비용의 경우, 의사환자에 해당되면 본인부담금이 발생하지 않는다. 다만, 일반진찰, X-ray 검사 등 다른 진료비용에 대해서는 본인부담금이 발생한다.

중국을 방문한 뒤에 증상은 없지만 검사를 받고 싶다는 문의도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증상이 없는 경우 검사를 받을 필요가 없다. 다만, 중국 여행 후 14일 이내 증상이 나타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 또는 보건소에 연락하여 검사가능한 선별진료소를 안내받으면 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