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 인권위원회가 20일 2020년 첫 회의를 열었다.
 대전시 인권위원회가 20일 2020년 첫 회의를 열었다.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대전시 인권위원회가 20일 오전 시청 회의실에서 2020년 제1차 회의를 열어 '2020 대전인권정책 시행계획'을 확정했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2020년 대전시 인권정책 시행계획에 대한 평가와 자문을 통해 중점추진 사업으로 4개 분야 64개 사업에 82억 원을 투입하기로 확정했다.

대전시는 올해 '누구나 누리고 존중받는 인권도시 대전' 비전을 위해 전략적으로 4개 분야 17개 중점사업 64개 세부사업을 선정했다.

세부적으로는 ▲사회적약자 인권증진(23개) ▲인권도시 환경조성(21개) ▲인권교육 문화 확산(8개) ▲인권제도 및 협력체제 구축(12개) 등이다.

특히 ▲대전시 새로운 5개년 인권정책 추진을 위한 제2차 인권정책 기본기획 수립 ▲인권가치와 문화 확산을 위해 인권페스티벌 확대와 인권경영제도 정착 ▲시민인권 침해 예방·구제 활성화 등에 역점을 둘 계획이다.

한편, 대전시는 2016년 조례개정, 2017년 인권센터 개소와 시민인권보호관제 도입 등 시민인권 보호와 증진을 위해 꾸준히 인프라를 구축해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