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원 두산중공업이 명예퇴직 신청을 받기로 한 가운데, 민중당 경남도당(위원장 석영철)은 "무능한 경영의 책임을 노동자에게 돌리지 말라"고 했다.

민중당 경남도당은 20일 낸 논평을 통해 "두산중공업은 대규모 명예퇴직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두산중공업의 경영위기는 사실상 오래전부터 예정되었다. 2014년 이래 6년 연속 적자를 내고, 지난해도 단기순이익을 내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이런 오랜 적자는 수년간 지속된 세계 발전시장 침체, 석탄화력 발주 감소 등 세계 에너지 시장의 흐름과 달리 원자력과 석탄화력 발전에만 과도하게 목을 맨 결과이다"고 덧붙였다.

민중당 경남도당은 "적자에 부채투성이인 두산건설을 100% 두산중공업의 자회사로 편입시키는 과정 역시 두산중공업의 위기를 더욱 부추긴 셈이다"고 했다.

이들은 "사고는 경영진이 쳐놓고, 책임은 노동자들에게 들이밀고 있다. 회사를 위해 열심히 일해 온 것 밖에 없는 노동자들을 길거리로 내모는 두산중공업의 이번 결정은 살인 행위와 마찬가지다"고 했다.

이어 "정말 책임을 져야 하는 사람들은 경영 전략의 실패를 가져온 두산 재 벌과 두산중공업의 무능 경영진이다"고 덧붙였다.

민중당 경남도당은 "두산중공업 노동자들과 함께 싸워나갈 것"이라며 "정부와 지자체가 두산중공업의 대규모 구조조정 해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민중당 경남도당.
 민중당 경남도당.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