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환경운동연합은 18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도와 의회에 도내 석탄화력 2030년 이전 전면폐쇄 선언 요구"를 했다.
 경남환경운동연합은 18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도와 의회에 도내 석탄화력 2030년 이전 전면폐쇄 선언 요구"를 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현재 우리나라에서 가동 중인 석탄화력발전소는 경남‧충남‧강원‧인천에 총 60여기로, 2020년부터 모두 폐쇄될 때까지 석탄발전으로 인해 총 1만5233명(최소 7277명, 최대 2만 4777명)의 조기사망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현재 운영 중이거나 건설 중인 석탄발전소의 가동수명을 30년으로 보았을 때, 우리나라에서 마지막 석탄발전소가 가동을 중단하는 시기가 2054년이 될 것으로 전제한 결과이다.

사단법인 '기후솔루션'과 경남환경운동연합은 18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만이 답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후솔루션 '석탄화력 조기폐쇄의 건강편익 분석 보고서'
  
 <석탄화력 조기폐쇄의 건강편익 분석 보고서>의 '우리나라에서 운전/건설중인 석탄화력발전소로 인한 시나리오별 누적 조기사망자'(수(명) 95% 신뢰구간).
 <석탄화력 조기폐쇄의 건강편익 분석 보고서>의 "우리나라에서 운전/건설중인 석탄화력발전소로 인한 시나리오별 누적 조기사망자"(수(명) 95% 신뢰구간).
ⓒ 사단법인 기후솔루션

관련사진보기

 
기후솔루션은 "가동 중이거나 건설 중인 석탄화력발전소들이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의 확산에 관한 모델을 구축하여, 우리나라의 석탄화력발전이 대기질과 인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정량화해 평가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이런 평가를 통해 <석탄화력 조기폐쇄의 건강편익 분석 보고서>를 냈다.

기후솔루션은 분석 결과 석탄발전소에서 배출된 대기오염물질은 지표 부근의 대기질에 연평균 최대 0.66μg/㎥의 초미세먼지(PM2.5), 1.32μg/㎥의 이산화질소(NO2), 1.56μg/㎥의 이산화황(SO2), 0.57μg/㎥의 황산(SO4) 농도를 가중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이 단체는 "특히 이 영향은 이산화질소(NO2), 이산화황(SO2), 황산(SO4)의 1시간 평균 농도를 치명적으로 증가시킬 수 있는데, 각각 최대 306μg/㎥, 582μg/㎥, 60μg/㎥의 농도가 가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24시간 평균 대기질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최대 9.1μg/㎥가 가중될 것으로 추정되었다"고 했다.

우리나라의 석탄화력발전소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은 매년 995명(최소 475명, 최대 1619명)의 조기사망 자를 발생시키는 것으로 분석되었다는 것이다.

우리나라의 석탄발전소로 인해 매일 2.7명(최소 1.3명, 최대 4.4명)의 조기사망자가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는 것이다. 대기 오염 물질로 인해 발생하는 호흡기 질환, 암 발생, 심혈관질환 등 때문이다.

우울증 영향도 크다. 이 단체는 "대기오염물질은 정신건강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며 "석탄발전소로 인해 7039명(최소 1621명, 최대 1만 2574명)의 우울증 환자가 발생할 것으로 추정되었다"고 했다.

반대로 석탄발전소를 없애면 그만큼 조기사망과 우울증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단체는 "정부가 대기오염과 건강영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든 석탄발전소를 2030년까지 조기폐쇄 한다고 가정한다면 총 7153명(최소 3418명, 최대 1만 1635명) 조기 사망자를 살릴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경남은 석탄발전소 폐쇄시까지 최대 4412명 조기사망
  
 경남 소재 석탄발전소로 인해 유발되는 건강피해와 조기폐쇄시 예방가능한 건강피해.
 경남 소재 석탄발전소로 인해 유발되는 건강피해와 조기폐쇄시 예방가능한 건강피해.
ⓒ 경남환경운동연합

관련사진보기

 
경남에도 석탄발전소가 많다. 6기가 있는 삼천포화력은 1983년부터 1998년 사이 가동을 시작했고, 8기가 있는 하동화력은 1997년부터 2009년 사이 가동되기 시작했으며, 고성하이화력은 2021년부터 2기를 가동할 예정이다.

기후솔루션은 경남 소재 석탄발전소 폐쇄시까지 최대 4412명의 조기사망자, 3006명의 우울증환자가 유발된다고 했다.

폐쇄 시까지 최대 고성하이 1‧2호기는 1834명, 하동 7‧8호기는 831명, 삼천포 5‧6호기의 경우 357명의 조기사망자를 발생시키는 것으로 드러났다는 것이다.

또 우울증 환자가 폐쇄 시까지 하동화력 1‧8호기는 1470명, 삼천포 1‧6호기는 985명, 고성하이 1‧2호기는 551명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경남환경운동연합은 "2기의 대규모 신규 석탄발전소(고성하이화력) 2080MW급이 가동된다면 이로 인한 주민 건강피해는 가중될 것"이라며 "고성하이 건설사업의 백지화를 요구한다"고 했다.

고성하이화력으로 인한 건강피해는 우리나라 석탄화력의 설계수명에 근거해 고성하이의 예상 폐쇄시기인 2051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기후솔루션은 "매년 경남도 내 조기사망자 수가 최대 69명에 이를 것으로 분석됐다"면서 "그 중에서도 김해, 진주, 마산, 창원, 양산이 경남 내에 있는 시‧군 중에서 피해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경남 소재 석탄화력발전소가 2030년 이전에 전면 폐쇄된다면 최대 1714명의 조기사망자 발생을 막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종권 경남환경운동연합 의장은 "경남 석탄발전소를 2030년 이전에 모두 퇴출하는 것이 석탄발전의 미세먼지 피해로 인한 조기사망을 예방하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경남환경운동연합은 "인명이 관련된 일이다. 경상남도는 골든타임이 놓치기 쉽고 놓쳐버리면 후회해도 소용없음을 명심하고 석탄화력발전소 조기폐쇄 목소리에 힘을 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남환경운동연합은 18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도와 의회에 도내 석탄화력 2030년 이전 전면폐쇄 선언 요구"를 했고, 한가희 (사)기후솔루션 연구원이 발언하고 있다.
 경남환경운동연합은 18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도와 의회에 도내 석탄화력 2030년 이전 전면폐쇄 선언 요구"를 했고, 한가희 (사)기후솔루션 연구원이 발언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도의회 대회의실 '토론회' 열어

토론회도 열렸다. 이날 오후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전문가들이 참석해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를 위한 토론회"를 열었다.

김경영 경남도의원은 하동화력발전소 주민 피해를 중심으로 한 발제를 통해 "환경오염저감대책에 발전소가 5000억 상당의 엄청난 비용을 투입해 다소 감소했지만, 발전소가 가동되는 한 발생되는 환경오염과 피해물질은 근본적 해결이 불가하고, 오히려 소음방지시설 설치로 인해 주민들이 체감하는 소음문제는 더 커졌다"고 했다.

김 의원은 "주변지역사업비로 추진되는 발전소 주변지역에 대한 지원방식으로 지역마다 많은 유사한 문제가 발생되고 있다"며 "이에 대해 산업자원부와 대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했다.

전미경 사천남해하동석탄화력발전주민대책위 공동대표는 "전국 11개 지역에 총 60기의 석탄화력발전소가 국가의 전력 수급계획과 공공의 이익을 위해 건립, 운영되고, 발전사들은 전기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여러 가지 환경피해를 일으키지만, 발전사들이 자의적으로 특히, 명덕마을 같은 피해주민들을 위한 구제책을 마련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본다"고 했다.

그는 "저주파 소음에 노출되고 있었다해도 현재의 규제법에는 배상의 근거도 없고, 2019년 7월에 겨우 환경부 가이드라인과 권고사항만 정해졌을 뿐"이라고 했다.

전 대표는 " 장기적으로는 석탄발전소 폐쇄와 함께, 발전소 인접지역 피해주민들을 보호하고 구제할 수 있는 구체적인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했다.

손민우 그린피스 대기오염 캠페이너는 "화석연료 사용으로 인한 건강‧정신‧경제적 피해는 천문학적이며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며 "석탄발전소가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까지 생각하면, 빠른 폐쇄가 경제적이며 안전하고, 유연한 전력믹스 구성을 통해 화석연료의 빠른 퇴출이 필요하다"고 했다.

박종권 경남에너지전환네트워크 공동대표는 "석탄 발전은 기후 위기의 주범이다. 기후위기는 과학자들이 예상했던 것 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다가오고 있고 파리협정 등 국제 협약은 탄소중립의 시기를 앞당겨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박 대표는 "석탄발전을 과감히 감축하고 재생에너지를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