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화받는 심재철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주재한 원내대책회의 도중 어디선가 걸려온 전화를 받고 있다.
▲ 전화받는 심재철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주재한 원내대책회의 도중 어디선가 걸려온 전화를 받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미래통합당이 애플리케이션(아래 앱) 팩트체커를 '제2의 드루킹 사태'라고 비난하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아래 중앙선관위)에 이 앱의 선거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라고 주문했다.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심 원내대표는 "최근 보수 유튜브 채널을 '부적절하다'며 자동 신고하고, 부정적인 댓글도 다는 앱이 좌파들 사이에 퍼지고 있다"며 "좌파들의 의도는 총선을 앞두고 여론을 조작하겠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가 지적한 건 지난달 21일 구글 앱스토어에 등장한 '팩트체커'라는 앱이다. 이 앱의 홈 화면에는 보수성향의 최신 유튜브 콘텐츠 25~30개가 떠 있는데 특정 아이콘을 클릭하면, 이 모든 영상을 한 번에 신고할 수 있다. 사전에 원하는 문구를 지정해두고 '동영상 자동 댓글' 기능을 켜 두면, 영상을 신고할 때마다 해당 콘텐츠에 댓글도 달린다.

심 원내대표는 이를 두고 "제2의 드루킹 음모"라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인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지난해 1심 선고를 받고) 법정구속 되기도 했다"면서 "그런데도 좌파는 총선을 앞두고 또다시 음모를 꾸미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이어 "검찰과 경찰, 중앙선관위에 촉구한다"며 "팩트체커 앱을 누가, 어떻게 만들어 사용하고 있는지 파악해 선거법 위반 여부를 확인하라"고 주문했다.
  
미래통합당 당명 내건 원내대책회의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은 김재원 정책위의장.
▲ 미래통합당 당명 내건 원내대책회의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은 김재원 정책위의장.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박완수 통합당 사무총장 또한 같은 목소리를 냈다. 그는 "팩트체커가 유튜브의 '노란딱지'를 노려 보수 유튜브를 향한 언론 검열을 하고 있다"며 "제2의 드루킹 사태가 생길까 심히 우려된다"고 꼬집었다.

참고로, 누리꾼들이 앱 팩트체커로 특정 유튜브 영상을 한 번 신고한다고 해서 콘텐츠 제작자에게 바로 불이익이 생기는 건 아니다. 하지만 신고가 누적되면, 유튜브가 해당 영상에 '노란 딱지(수익 창출 제한)'를 붙일 확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 사무총장은 이어 "이 앱은 총선을 앞둔 친문 진영의 조직적인 행동이므로 반드시 당국이 조사해 조치해야 한다"며 "국회 또한 진상규명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3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