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는 4.15총선에서 태백시(횡성 영월 정선 평창)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출마한 원경환, 장승호(왼쪽부터) 예비후보
 오는 4.15총선에서 태백시(횡성 영월 정선 평창)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출마한 원경환, 장승호(왼쪽부터) 예비후보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지난 13일 1차 경선지역으로 발표한 강원 태백시(횡성·영월·평창·정선) 지역구에서 첫 재심 신청을 하며 경선 후보간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장승호 예비후보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재심위원회에 "원경환 후보의 공직 후보자 검증에 대해 이의를 제기한다"며 "고도의 청렴을 요구하는 서울경찰청장 출신임에도 뇌물수수 의혹이 있는 원경환 예비후보는 적폐 대상자임에도 불구하고 검증위를 통과한 자체가 문제"라며 재심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장 예비후보 측은 "적폐 청산과 함께 뇌물수수 및 정치자금법 위반에 연루된 자에 대한 공정하고 투명하게 검증하겠다는 공관위 기조와 옳지 않은 결과가 나왔다"며 "유상봉 함바비리 사건에 연루되어 명예퇴직한 원경환 후보가 경선 대상자가 된 것은 국민 정서에 상반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원경환 예비후보는 같은 날 보도자료를 통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며 즉각 반박에 나섰다

원 예비후보 측은 보도자료에서 "서울동부지검은 지난 2019년 7월 23일 함바업자인 유상봉씨의 진정 사건 관련 뇌물수수 근거가 없다고 판단 '각하'(공람종결) 처리한 사건으로 이 사건과 관련해 이미 지난 12일 중앙당 공심위 면접 과정에서 명확하게 소명이 된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근거없는 사실을 구실로 삼아 공심위에 재심의를 요청해 경선 과정을 혼탁하게 만들고 있다"며 "근거없는 흠집내기를 즉각 중단하고 중앙당 공심위가 결정한 대로 공천 경쟁에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