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13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임종성 의원
 13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임종성 의원
ⓒ 임종성 의원실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인 임종성 의원(경기 광주 을)이 지난 13일 열린 정책조정회의 현안발언에서 자유한국당의 이른바 '기생충 마케팅' 행보에 일침을 가했다.

임 의원은 다양하고 빠른 태세전환으로 널리 알려진 리그오브레전드 캐릭터 '우디르'를 언급하며 자유한국당의 행보에 "우디르도 범접 못할 태세전환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 발언에서 임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축하의 말을 넘어 봉준호 영화박물관, '봉준호 영화의 거리' 조성, '봉준호 카페 거리' 만들기, '봉준호 생가터' 복원 등을 공약에 내걸었다"며 "하지만 과연 한국당이 이렇게 팔을 걷어붙일 자격이 있나?"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임 의원은 "지난 이명박·박근혜 정권당시 봉준호 감독은 블랙리스트 예술인이었다"며 "설마 벌써 잊은 건가"라고 반문했다.

임 의원은 "특히 박근혜 정부 때 봉 감독은 물론, 영화 기생충의 주연 배우인 송강호씨, 또 제작자인 이미경 부회장까지 블랙리스트에 넣고 불이익을 준바 있다"고 지적했다. 

또 "봉준호 감독의 놀라운 업적에 어떻게든 편승해보겠다는 계산은 잘 알겠다만, 봉준호 감독을, 또 혹시 모를 또 다른 봉준호들을 사상검증이란 잣대로 짓밟아왔던 과거에 대한 통렬한 반성이 선행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임 의원은 "영화 기생충의 성공에 편승하려는 것보다 영화 내적으로 또, 외적으로 들려주는 메시지에 주목하시기 바란다"면서 "그렇지 않고 편승에만 집착한다면 그 행동은 그저 '기생'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