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되자 회의장을 나서며 임미리 교수 고발 관련 질문을 받고 있다. 민주당은 당에 비판적 칼럼을 기고한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를 이해찬 대표 명의로 검찰에 고발, 부적절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되자 회의장을 나서며 임미리 교수 고발 관련 질문을 받고 있다. 민주당은 당에 비판적 칼럼을 기고한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를 이해찬 대표 명의로 검찰에 고발, 부적절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의 4.15 총선 전략에 빨간 불이 켜졌다. 중도층·무당파의 이탈로 '여당 심판론'과 '야당 심판론'이 비등해졌다.

14일 발표된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 조사에 따르면, "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야당 심판론)"는 의견이 43%, "현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여당 심판론)"는 의견이 45%로 나타났다. 지난 1월 같은 조사 때 야당 심판론이 49%로 여당 심판론(37%)을 12%p 앞섰던 것과는 차이가 있는 결과다. 13%는 의견을 유보했다.

한국갤럽은 "지난 2019년 4~6월, 2020년 1월까지 네 차례 조사에서 정부 지원론(야당 심판론)이 견제론(여당 심판론)보다 10%p 내외 앞섰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지원·견제 응답이 비슷해졌다"고 밝혔다.

변화의 직접적 원인은 중도층·무당파의 이탈이다.

성향별로 보면, 보수층의 74%가 여당 심판론, 진보층의 78%가 야당 심판론을 택해 지난달 조사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그러나 중도층에선 야당 심판론이 39%, 여당 심판론이 50%로 나타났다. 전월 같은 조사에서 '야당 심판론 52% vs. 여당 심판론 37%'로 나타났던 중도층의 표심과는 정반대의 결과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도 여당 심판론이 더 강화됐다. 지난 1월 조사 땐 무당층의 29%가 야당 심판론을 택하고, 40%가 여당 심판론을 택했다. 그러나 이번 조사 때 야당 심판론을 택한 무당층은 전월 대비 11%p 하락한 18%였다. 반면, 여당 심판론을 택한 무당층은 전월 대비 9%p 상승한 49%였다.

"영입·공천 논란, 추미애 공소장 비공개 등이 비판적으로 작용한 듯"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이날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여론이 완전히 반전됐다고 보기엔 시기상조인 것 같지만 수도권 집값 상승 문제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기 침체 체감 증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여당을 비판하는 목소리는 커지고 정부·여당을 지지하는 목소리는 상대적으로 죽었다"고 분석했다.

그는 특히 "중도층·무당파에선 원종건·정봉주·김의겸 등 여당의 영입·공천 관련 논란,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공소장 비공개 결정 논란 등이 비판적으로 작용한 것 같다"며 "민주당은 이를 '선행지표'로 보고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짚었다.

이번 조사에서 드러난 정당 지지도의 변화가 크지 않았음에도 '야당 심판론 대 여당 심판론'의 구도는 새로 짜여진 점을 주목해야 한다는 얘기였다. 실제로, 민주당 지지도는 이번 조사에서 37%로 전주 조사 대비 1%p 상승한 기록이다. 그 뒤는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27%), 자유한국당(21%), 정의당(5%), 바른미래당·새로운보수당·안철수신당(3%) 순이었다.

이와 관련, 엄 소장은 "지난달 조사와 비교하면 대전·세종·충청(55%→37%)에서 '야당 심판론'이 크게 약화됐다"며 "정당 지지도는 지난달 조사 결과와 비슷한데 이러한 변화가 있다는 건 실제 총선 투표 땐 야당 쪽으로 표심이 더해질 수 있다는 선행지표"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11~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응답률 14%)을 대상으로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