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장주 자유한국당 영천청도 국회의원 예비후보.
 김장주 자유한국당 영천청도 국회의원 예비후보.
ⓒ 김장주

관련사진보기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출신인 김장주 자유한국당 예비후보(경북 영천·청도)가 코로나19 포비아 현상으로 영세상인들의 어려움이 크다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지원하는 피해지원금을 영세상인들이 쉽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추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예비후보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중소기업벤처부와 경상북도 등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기업, 소상공인들에게 2500억 원 이상의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지만 담보가 부족하거나 피해규모를 입증하기 어려운 영세상인에게는 그림의 떡이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때문에 식당이나 찻집, 목욕탕 등 사람들이 모일만한 곳들은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면서 "종업원 월급은커녕 생활비도 못 가져가는 영세상인들이 경영안정자금을 지원받기 위한 필수 조건인 담보나 매출 감소 증명이 쉽지 않은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김 예비후보는 "담보가 부족하면 신용보증재단 등 보증기관에서 무담보 특별보증을 해주고 매출 감소 증명이 어려우면 당월 카드매출, 금전출납부 등을 통해 매출을 손쉽게 증명할 수 있도록 기준을 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영세상인들이 정부의 지원을 통해 재기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정책의 배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경북 영천이 고향인 김장주 예비후보는 경상북도 행정부지사와 청와대 선임행정관, 행정안전부 지방세제정책관 등의 요직을 거쳤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