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S여중·고 성폭력 사건과 관련, '스쿨미투 대응 대전공동대책위원회'는 6일 오전 대전 서구 대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설동호 대전교육감의 책임 있는 해결을 촉구했다.
 대전S여중·고 성폭력 사건과 관련, "스쿨미투 대응 대전공동대책위원회"는 6일 오전 대전 서구 대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설동호 대전교육감의 책임 있는 해결을 촉구했다.(자료사진)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스쿨미투'를 통해 성희롱과 성추행, 위장전입 등 각종 비위와 학교비리 의혹이 터져 나와 특별감사를 받고 있는 대전S여중·고에서 이번에는 교원 채용을 미끼로 부장교사와 교장이 금품을 상납 받았다는 양심선언이 나왔다.

13일 대전교육청과 전교조대전지부, <굿모닝충청>보도 등에 따르면, 대전S여고 기간제 교사 A씨는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이 학교 교장과 같은 교과 부장교사 B씨에게 '명절 떡값'과 '생일 선물' 등의 명목으로 수백만 원을 전달했다.

A씨는 최근 이 같은 사실을 대전교육청과 전교조에 제보했으며, 구체적인 금품전달 내역과 증빙자료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밝힌 구체적 금품전달 명목을 보면, 2015년 B부장교사의 요구에 의해 교장과 이사장에게 줄 인사비 명목의 100만원과 상품권 50만원, B교사의 생일 선물과 명절 선물비 등 약 100만 원가량의 금품을 전달했다.

또한 2016년에는 B교사가 자신의 남편과 교장에게 줄 생일선물과 떡값을 요구해 140만 원가량의 금품을 건넸고, 2017년에도 각종 떡값 등의 명목으로 100여만원을 건넸다. 또한 같은 해 교장에게도 90여만 원의 금품을 건넸다는 것. 뿐만 아니라 2018년에는 B교사에게 60여 만원, 교장에게 30여만원의 금품을 건넸다는 것이다.

A교사는 B교사에게만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약 500만 원 정도의 금품을 건넸고, 교장에게도 130만원 정도의 상품권과 선물을 건넸다고 고백하고, "처음 한두 번은 인사 정도로 생각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이건 아니다 싶어 양심선언을 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전교조대전지부는 이날 논평을 통해 "대전교육청은 대전S여중·고 전체 교직원을 대상으로 채용비리 전반에 대한 무기명 전수조사를 실시하라"며 "그 결과에 따라 철저히 감사해 교원 채용 관련 금품수수 의혹을 규명하고 관련자를 엄벌하라"고 촉구했다.

전교조대전지부는 또 "대전교육청 감사관실은 양심선언을 한 A교사를 '공익신고자'로 인정해야 한다"면서 "부당한 금품 제공 요구를 거절하지 못한 잘못이 있긴 하지만, 양심선언을 통해 고질적인 채용비리 관행을 바로잡고 학교 정상화에 이바지한 공을 높이 평가해야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전교조대전지부는 대전S여중·고 위장전입 비리에 대한 철저한 감사도 촉구했다. 대전교육청은 지난 5일 특별감사 중간결과보고를 통해 이 학교 3명의 학생이 교사와 주소가 같은 것을 발견 해 조사 중에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전교조대전지부는 "위장전입 주도 등의 의혹을 사고 있는 행정실장이 학교에 우호적인 교사들에게 영향력을 행사하는 등 피감 과정에 깊이 개입하고 있다"며 "감사관실은 이를 차단하고, 감사의 공정성과 독립성을 확보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전교조대전지부는 끝으로 "이사장까지 연루된 성비위와 채용비리, 중대한 회계부정 등 총체적 비리 의혹이 감사를 통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임시이사 파견도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