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당으로 당적 옮긴 이찬열 의원 최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이찬열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말 하기 위해 발언대로 향하고 있다.
▲ [오마이포토] 한국당으로 당적 옮긴 이찬열 의원 최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이찬열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말 하기 위해 발언대로 향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최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이찬열 의원이 13일 한국당 의원총회에 처음으로 참석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총에서 "한나라당부터 바른미래당, 민주당, 안 가본 당이 없는데 한국당까지 결국 여기까지 왔다"라며 "정의당만 못 가본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한국당 의총장 발 들인 이찬열 최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이찬열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말 하기 위해 발언대로 향하고 있다.
▲ 한국당 의총장 발 들인 이찬열 최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이찬열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말 하기 위해 발언대로 향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허리숙인 이찬열 최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이찬열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말 하기 앞서 허리숙여 인사하고 있다.
▲ 허리숙인 이찬열 최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이찬열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말 하기 앞서 허리숙여 인사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심재철 찾아간 이찬열 최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이찬열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말을 마친 후 심재철 원내대표에게 다가가 악수하고 있다.
▲ 심재철 찾아간 이찬열 최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이찬열 의원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말을 마친 후 심재철 원내대표에게 다가가 악수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자신의 지역구인 경기 수원시갑을 언급한 이 의원은 "최소한 수원에서의 기울어진 운동장 만큼은 바로잡아야 겠다"라며 "그래서 제가 바른미래당 탈당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권에게 만큼은 제 자리는 내어주지 못하겠다고 했다"라고 강조했다.

지난 기자회견에서 '동토의 광야로 간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이 의원은 "한국당으로 가는 게 '동토냐'라고 많은 사람들이 물어보고 조롱한다"라며 "최소한 한국당에게 수원 만큼은 동토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그는 "동네에서 욕도 먹으면서 또 잘 왔다고 잘 갔다고 하는 분들도 많이 있다"며 "특히 욕하는 사람들은 민주당 당원들이 많다. 바른미래당에 있다가 한국당으로 왔는데 왜 민주당에서 절 욕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하며 웃기도 했다.

특히 이 의원은 "앞으로 미력하나마 정말 수원에서 만큼이라도 최선을 다해 저 혼자라도 우선 당선되겠다"라며 "(공천을) 절 준다면..."이라고 말을 맺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