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가 지난 8일과 9일 대전 유성구 관평동 일대에 내건 40여개의 현수막 중 일부. 이 현수막은 유성구에 의해 11일 모두 철거됐다. 이 현수막에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물질 방출 사건을 규탄하고 대책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가 지난 8일과 9일 대전 유성구 관평동 일대에 내건 40여개의 현수막 중 일부. 이 현수막은 유성구에 의해 11일 모두 철거됐다. 이 현수막에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물질 방출 사건을 규탄하고 대책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 30km연대

관련사진보기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가 지난 8일과 9일 대전 유성구 관평동 일대에 내건 40여개의 현수막 중 일부. 이 현수막은 유성구에 의해 11일 모두 철거됐다. 이 현수막에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물질 방출 사건을 규탄하고 대책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가 지난 8일과 9일 대전 유성구 관평동 일대에 내건 40여개의 현수막 중 일부. 이 현수막은 유성구에 의해 11일 모두 철거됐다. 이 현수막에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물질 방출 사건을 규탄하고 대책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 30km연대

관련사진보기

 
대전 유성구(구청장 정용래)가 불법 현수막을 철거하는 과정에서 반핵단체들이 내건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사능물질 방출 사건을 규탄하는 현수막까지 모두 철거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이하 30km연대)'는 지난 8일과 9일 업체를 통해 대전 유성구 관평동 일대에 40여 개의 현수막을 게시했다.

이 현수막에는 최근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세슘-137과 코발트-60 등 방사능물질을 관평천으로 흘려보낸 사고를 규탄하면서 '대책마련', '역학조사실시', '철저한진상규명', '원자력연구원폐쇄' 등을 촉구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이 현수막은 30km연대에 참여하고 있는 대전지역 단체와 일반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현수막 게시 비용을 모금해 마련했고, 비용을 지불한 각 단체와 개인의 이름으로 내걸렸다.

그런데 이 현수막이 유성구청에 의해 11일 모두 철거됐다. 지정게시대에 게시되거나 적법한 절차에 의해 허가된 현수막이 아닌, '불법현수막'이라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30km연대는 12일 성명을 내고 유성구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세슘 불법 방출을 알리고, 원자력연구원과 지자체의 대책을 촉구한 주민들의 현수막을 철거한 유성구에 강력 항의한다"며 "주민 목소리를 가로막는 대전 유성구청과 정용래 구청장은 철거한 현수막을 원상 복구하라"고 촉구했다.

30km연대는 "지난 30년 동안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무법천지를 방불케 할 정도로 불법과 비리를 저질러 왔다"며 "심지어 주민들의 생명과 환경에 치명적인 방사성 폐기물을 함부로 버리거나 산에 묻고, 공기 중으로 태워 버렸으며, 하천으로 흘려보냈다"고 밝혔다.

이어 "핵 물질을 다루고, 핵폐기물이 보관되어 있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사고가 터질 때마다 기준치 이하만을 앵무새처럼 반복해 왔다"면서 "이제는 대규모 아파트 단지 한복판을 흐르는 관평천에서 세슘-137과 코발트 등 핵 발전 사고에서만 검출되는 핵종, 방사성 물질이 검출되었다"고 밝혔다.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가 지난 8일과 9일 대전 유성구 관평동 일대에 내건 40여개의 현수막 중 일부. 이 현수막은 유성구에 의해 11일 모두 철거됐다. 이 현수막에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물질 방출 사건을 규탄하고 대책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가 지난 8일과 9일 대전 유성구 관평동 일대에 내건 40여개의 현수막 중 일부. 이 현수막은 유성구에 의해 11일 모두 철거됐다. 이 현수막에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물질 방출 사건을 규탄하고 대책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 30km연대

관련사진보기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가 지난 8일과 9일 대전 유성구 관평동 일대에 내건 40여개의 현수막 중 일부. 이 현수막은 유성구에 의해 11일 모두 철거됐다. 이 현수막에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물질 방출 사건을 규탄하고 대책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가 지난 8일과 9일 대전 유성구 관평동 일대에 내건 40여개의 현수막 중 일부. 이 현수막은 유성구에 의해 11일 모두 철거됐다. 이 현수막에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물질 방출 사건을 규탄하고 대책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 30km연대

관련사진보기

 
30km연대는 또 "주민들이 산책을 하고, 아이들이 뛰어 노는 곳으로 가장 안전하게 관리되어야 할 하천에서 방사성 물질이 나왔는데 유성구청과 대전시는 어떤 대책도 내놓지 않고 있다"며 "그런데 대책 마련은커녕, 하소연할 곳 없는 주민들이 답답한 마음에 한푼 두푼 모아서 목소리를 낸 현수막을 하루도 안 되어 신속하게 철거하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현행 법체계상 현수막을 게시하는 것이 합법적이지 않음을 우리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수년 동안 청와대와 국회를 누비고, 검찰 고발과 감사원 청구까지 하면서 원자력연구원의 불법을 고발해 왔지만 속 시원하게 답을 듣지 못했다"며 "어디에 대고 이 불안한 마음과 고통을 말해야 하는가, 그런 절박함으로 푼돈을 모아 게시한 것이 홍보 현수막"이라고 강조했다.

30km연대는 끝으로 "하루하루가 살얼음판처럼 행여 사고가 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는 주민들의 고통에는 아랑곳 않고, 불법 운운하며 철거에만 나서는 유성구와 구청장에게 강력하게 항의한다"며 "우리는 이 행위가 결국 원자력연구원의 불법 행위를 은폐하거나 비호하는 것과 같다고 규정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30km연대는 유성구청을 향해 ▲현수막 철거에 대해 공개 사과할 것 ▲철거한 현수막을 즉시 원상 복구할 것 ▲관평천을 폐쇄조치하고, 안전대책을 마련할 것 ▲관평천과 그 인근 주민들의 건강과 환경 역학 조사를 실시할 것 ▲주민들의 정당한 의사 표현의 자유를 보장할 것 등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유성구청 관계자는 주민들의 민원제기에 따른 적법한 철거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주말에 국민신문고를 통해 제기된 민원이 월요일(10일) 오전에 한꺼번에 쏟아졌다. 30km연대가 내건 불법현수막 철거를 요구하는 민원만 7건 이었다"며 "그 외에는 화요일(11일) 오전까지 전화민원이 15통이 넘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민원을 제기하는 분들은 현수막의 내용을 반대하는 것은 아니지만, 주택가와 인도에 현수막이 게시되어 보행자나 운전자의 시야를 가려 위험한 상황이라며 철거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도 함부로 떼기 어려워 '집회신고'가 되었는지 유성경찰서에 알아 봤다. 집회신고가 되어 있으면, '적용배제원칙'이 적용된다. 그러나 집회신고가 되어있지 않아 11일 오후에 모두 철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