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영산쇠머리대기보존회가 2월 12일 오전 대학본부 총장실에서 경상대학교 학생들 장학금 용도로 발전기금 1500만 원을 출연하기로 약정했다. 경상대학교 이상경 총장(왼쪽)과 조규근 영산쇠머리대기보존회장이 발전기금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영산쇠머리대기보존회가 2월 12일 오전 대학본부 총장실에서 경상대학교 학생들 장학금 용도로 발전기금 1500만 원을 출연하기로 약정했다. 경상대학교 이상경 총장(왼쪽)과 조규근 영산쇠머리대기보존회장이 발전기금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경상대학교

관련사진보기

 
창녕 영산쇠머리대기보존회(회장 조규근)가 경상대학교 학생들 장학금 용도로 발전기금 1500만 원을 출연하기로 약정했다. 영산쇠머리대기보존회는 한 해 300만 원씩 5년간 장학금을 내기로 했다.

경상대 대외협력본부는 12일 오전 총장 접견실에서 이상경 총장을 비롯해 대학본부 관계자와 영산쇠머리대기보존회 조규근 회장, 김동원 이사, 김종삼 전 회장, 조대권 전수조교, 이승렬 감사, 신인수 사무국장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발전기금 전달식을 개최했다.

영산쇠머리대기는 1969년 2월 11일 중요무형문화제 제25호로 지정됐다. 영산쇠머리대기는 경상남도 창녕군 영산면에 전승되는 민속놀이로 원래 정월대보름날에 벌여온 놀이였는데, 오늘날은 양력 3월 1일에 행하고 있다.

경상대는 2012년 7월 영산쇠머리대기보존회와 전통문화 계승ㆍ발전을 위해 교류협정을 체결했고, 보존회는 해마다 10월에 열리는 경상대학교 개척대동제 행사 때 영산쇠머리대기와 농악을 시연하고 있다.

경상대는 창녕에서 열리는 영산쇠머리대기 공개행사에 학생 400~500명을 참여시켜 학생들이 전통문화의 우수성과 창조적 계승의 중요성을 인식하도록 해오고 있다.

이상경 총장은 "영산쇠머리대기보존회가 우리 전통문화를 계승‧발전시켜 나가는 데 경남을 대표하는 거점 국립대학교인 경상대 함께하고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 총장은 "영산쇠머리대기보존회가 우리 학생들의 장학금을 지원하기 위해 발전기금을 출연해 주어 깊이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조규근 회장은 "잊혀져 가는 전통민속놀이 재현과 전승 활동에 아낌없는 봉사와 참여로 후대에게 물려줄 고귀한 민족의 혼을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도움 주신 경상대학교 총장을 비롯한 학우 여러분께 고마움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