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서울시청 시장실에서 싱 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와 면담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서울시청 시장실에서 싱 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와 면담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고맙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따뜻한 말씀 해주셔서 감격했습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감염증 사태 와중에 주한 중국대사로 부임한 싱하이밍 씨는 12일 오전 박 시장의 집무실을 방문하자 또렷한 한국어로 말문을 열었다. 그의 말은 10분 가까이 이어졌다.

"한국에 근무한 지 오래 됐지만, 이번에도 시진핑 주석의 신임으로 한국 전권대사로 일하게 돼서 영광입니다... 당분간은 신종코로나 문제가 있지만, 앞으로 보다 널리 내다보면서 일을 해야겠다는 생각입니다.

2003년 중국에서 사스가 일어났을 때 노무현 대통령은 중국을 방문했습니다. 그때 양국 관계가 크게 발전하고, 한국 기업들도 많이 진출했습니다. 2015년 메르스 사태로 가까운 이웃이 어려움을 당하고 있을 때 우리는 역지사지(易地思之)의 마음으로 대했습니다."


싱하이밍 대사는 "신종 코로나가 2월 중·하순까지 절정으로 간 뒤 나아질 것"이라는 중국 질병학의 권위자 중난산 중국공정원 원사 말을 전한 뒤 "지금은 물심양면 설중송탄 받고 있다. 지원물자도 잘 받았고, 서울시민들의 따뜻한 마음도 받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설중송탄(雪中送炭)은 '눈 속에 있는 사람에게 땔감을 보내준다'는 뜻의 고사성어로, 박 시장이 지난 7일 중국교민회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사용한 바 있다.

싱하이밍 대사는 중국 우한시에서 한국을 거쳐 일본으로 가려던 중국 여성이 (지난달 20일)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 파정을 받은 뒤 증세가 호전돼 고국으로 돌아간 사례도 언급했다.

국내 첫 신종 코로나 확진 사례로 알려진 이 여성은 우리나라의 환대에 감동을 받아 "지금 내 몸에 항체가 있는데 내 피를 마음대로 뽑아서 (병 치료에) 기여하겠다"는 말을 중국대사관 영사에게 했다고 한다.

싱하이밍 대사는 '어젯밤'을 '오젯밤'이라고 발음하고 '일시적'이라는 단어를 사용할 때 중국대사관 직원들에게 물어본 것을 제외하고는 한국어를 능란하게 구사했다. 싱하이밍 대사의 긴 인사말이 끝나자 박 시장이 "저보다 한국말을 더 잘 한다"고 추켜세울 정도였다.

박 시장은 "피아노를 치려면 열 손가락으로 쳐야 한다", "설중송탄" 등의 표현을 간간이 중국어로 하면서 "중국의 안전이 우리의 안전이다. 방역에는 국경이 없다"고 화답했다.

싱하이밍 대사는 1988년 이래 약 10년 동안 남한과 북한 대사관에서 번갈아 근무하며 한국어 실력을 쌓은 '친한파'다. 1992년 한중수교 이래 8명의 대사가 부임했는데, 이 가운데 초대 대사 장팅옌을 비롯해 리빈과 닝푸쿠이 등이 한국어에 능통했다.

싱하이밍 대사는 지난 4일 주한중국대사관 기자회견에서도 유창한 한국어로 인사말을 하고, 7일 청와대에서 열린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서도 한국어를 쓴 적이 있다. 역대 중국대사 가운데는 한국어를 할 줄 알면서도 공식석상에서는 '대국의 위신'을 세운다는 명분으로 중국어를 고집하는 사례가 있었다.

싱하이밍 대사의 한국어 구사는 우리 정부와 서울시의 신종 코로나 사태에 대한 협력에 사의를 표하면서 이를 바탕으로 한·중관계를 긴밀하게 가져가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풀이된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