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0일 오전 강릉시청 2층 대회의실에서 김한근 강릉시장이 2025년 ITS(지능형교통체계) 세계총회 유치를 위한 국내 후보지 경쟁에서 강릉시가 최종 선정됐다고 발표하고 있다.
 10일 오전 강릉시청 2층 대회의실에서 김한근 강릉시장이 2025년 ITS(지능형교통체계) 세계총회 유치를 위한 국내 후보지 경쟁에서 강릉시가 최종 선정됐다고 발표하고 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강원 강릉시가 2025년 ITS(지능형교통체계) 세계총회 유치를 위한 국내 후보지로 최종 선정됐다.

국토교통부와 강릉시에 따르면 지난 5일 서울에서 열린 2025년 ITS 세계총회 유치 후보도시 선정 평가위원회에서 세계총회 유치제안서 평가가 있었다.

이날 발표자로 직접 나선 김한근 시장은 역대 ITS 세계총회 개최도시가 대부분 각국 수도나 대도시였던 것을 감안, 강릉만의 차별화되고 소도시의 장점을 부각시킨 '스몰시티 빅 모빌리티(Small City Big Mobility)'를 주제로 위원 설득에 나섰다.

김 시장은 위원들을 대상으로 학술대회가 열리는 2025년까지 강릉에 최첨단 관광 교통체계를 구축함으로써 미래의 ITS를 만나볼 수 있는 테스트베드 시험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제안했다.

교통올림픽으로도 불리는 ITS 세계총회는 1994년 프랑스 파리 총회를 시작으로 해마다 유럽과 아시아, 미주 대륙에서 순차적으로 개최된다. 이 학술대회 유치도시는 오는 10월4~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리는 ITS 세계총회에서 선정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1998년 제5회 서울 세계총회, 2010년 제17회 부산 세계총회가 각각 개최된 바 있으며, 올해 미국 LA를 비롯해 2021년 독일 함부르크, 2022년 중국 쑤저우 개최가 확정된 상태다.

김한근 시장은 강릉시가 총회 개최에 도전하게 된 것은, 지난해 10월 강릉세인트존스호텔에서 열린 ITS 국내총회에 참석한 것이 결심 배경이었다고 설명했다. 향후 ITS 세계총회 개최도시로 최종 선정되면 강릉아레나 등 올림픽파크 클러스터 내 동계올림픽 시설을 리모델링 해 사용할 계획이라고 김 시장은 설명했다.

강릉시는 국내 대도시와의 경쟁을 물리치고 어렵게 선정된 만큼 장기적으로는 국토부와 강원도, 강원국제회의센터 등과 긴밀히 협조해 유치 활동을 전개하는 한편, 오는 5월 진행될 평가단 현지 실사 준비에 집중하기로 했다.

또 최종 개최지가 선정되는 10월까지 투표권을 보유한 아시아·태평양 주요 국가를 대상으로 적극적 유치 활동도 별여 나갈 계획이다.

총회 개최지로 선정될 경우 강릉시는 2024년까지 강릉 도시정보 통합센터 구축, 자율주행 무인셔틀 운행서비스 리빙랩 구현, 수요맞춤형 통합 대중교통체계 기반 마련, 관광객·시민 이동지원 서비스, C-ITS 시범사업과 실증사업, 스마트 신호운영시스템 등 기반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강릉시는 ITS 세계총회 유치에 선정된다면 최근 선정된 관광거점도시, 문화도시, 도시재생뉴딜사업 등 대규모 국가 공모 선정사업 등과 연계해 관광·문화·경제·복지 등 전 분야에 파급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 시장은 "강릉이 ITS 세계총회 유치에 성공한다면 아름다운 자연, 대규모 국제행사 경험, 전통과 최첨단 기술이 결합된 모델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한 강릉시민의 마음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