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9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 센터에서 '평화! 바로 이곳에서' 라는 슬로건으로 제2회‘2020년 평창평화포럼' 세계 각국 유명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이 개최됐다.
 9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 센터에서 "평화! 바로 이곳에서" 라는 슬로건으로 제2회‘2020년 평창평화포럼" 세계 각국 유명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이 개최됐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Again 2018! 전 세계 평화 지도자가 평화 도시 '평창'에 모였다.

제2회 '2020 평창평화포럼(PyeongChang Peace Forum, PPF)'의 막이 9일 올랐다. 강원도와 평창군, KOICA가 주최하고 2018평창기념재단이 주관하는 이 행사는 '평화! 지금 이곳에!'라는 슬로건으로 9일~11일까지 3일간 평창동계올림픽이 치러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에서 개최된다.

지난 2018년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평창평화포럼(PPF)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의 '평화유산'의 의미를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평창평화정신'을 국제적으로 실천하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국제회의다. 공동위원장은 짐 로저스(경제), 구닐라 린드버그(스포츠), 최재천(생태 DMZ), 이미경(UN SDGs), 할 존스(공공외교)가 맡고 있다.

올해는 종전(Action Plan : End the Korean War) 실천 계획을 대주제로, 스포츠, 경제, 생태, UN SDGs(지속가능발전목표)를 핵심 의제로 선정했다. 또 'UN75주년 및 한국전쟁발발70년'을 특별주제로 다룬다.

9일 첫날 오후 1시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 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치러진 개회식에는 반기문 전 UN사무총장, 그로할렘브룬틀란 전 노르웨이 총리,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 구닐라 린드버그 IOC위원, 파브리지오 혹쉴드 유엔 사무총장 특별보좌관 등 전 세계 평화 지도자 및 활동가 등 국내외 저명인사 1000여 명이 참석했다.
 
 9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 센터에서 '평화! 바로 이곳에서' 라는 슬로건으로 제2회‘2020년 평창평화포럼' 첫 날 공식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손가락 하트를 보여주고 있다.
 9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 센터에서 "평화! 바로 이곳에서" 라는 슬로건으로 제2회‘2020년 평창평화포럼" 첫 날 공식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손가락 하트를 보여주고 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국내 인사로는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비롯해, 김연철 통일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최윤희 문화관광부 2차관,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특히, 이 날 개회식에는 구닐라 린드버그 등 IOC위원 4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유치 성공 및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퍼포먼스도 함께 진행되었다. 2024년 열리는 동계청소년올림픽은 지난 1월 10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제135회 IOC총회에서 강원도가 개최지로 확정되었으며, 이를 통해 2018평창동계올림픽의 감동과 기적을 다시금 이어나갈 예정이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9일 2020평창평화포럼 기조세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9일 2020평창평화포럼 기조세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김남권

관련사진보기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평화 정신을 계승하는 평창평화포럼이 한반도를 넘어 전 세계 평화에 기여하는 글로벌 플랫폼이 되도록 만들어 나가겠다"라며, "특히 이번 2020 평창평화포럼은 한반도 평화 구축 프로세스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구체적이고 실천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이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이끌어 낼 수 있는 논의의 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피어난 평화 가치를 지속적으로 보존·확산하고자 창설된 평창평화포럼의 두 번째 개최를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평창평화포럼이 세계적인 포럼으로의 발전은 물론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한 든든한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평화도시 평창으로서의 역할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