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에 김현조(60)시인이 당선됐다. 임기는 3년이다.

전북시인협회(아래 전북시협)는 8일 오후 전주시 덕진구 소재 전북문학관 대강당에서 2020년도 정기총회 및 제8대 전북시협 회장 선거를 진행했다.

이 행사에서 김현조 시인이 총 투표수 163표(무효 2표, 기권1표) 가운데 83표를 얻어 77표에 그친 이경아(72)시인을 6표 차로 제치고 당선됐다. 또 이날 총회에서 이두현 시인과 이형구 시인이 각각 감사로 선출됐다.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 당선증 수여식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으로 당선된 김현조 신임 회장이 박철영 전북시인협회 선거관리위원장으로부터 당선증을 받고 있다.
▲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 당선증 수여식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으로 당선된 김현조 신임 회장이 박철영 전북시인협회 선거관리위원장으로부터 당선증을 받고 있다.
ⓒ 신영규

관련사진보기

김현조 신임 회장은 인사말에서 "앞으로 전북시협 발전을 위해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문을 연 뒤 "이경아 시인을 지지한 문인에게도 감사하게 생각한다. 선거는 어차피 치러야 할 과정이고 이제 우리는 당락을 떠나 서로 화합하고 협조해야 한다. 특히 이경아 시인이 내건 공약도 열심히 실천하고, 그래서 다 같이 힘을 모으고 마음을 보태주기 바란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김현조 전북시인협회 회장 인사말  2월 8일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 선거에서 당선된 김현조 시인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김현조 전북시인협회 회장 인사말  2월 8일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 선거에서 당선된 김현조 시인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신영규

관련사진보기

이번 제8대 전북시협 선거에서 김현조 시인이 내세운 공약은 총 다섯 가지다.

첫 번째는 시인의 발자취를 기록으로 남기겠다는 것. 시인 한 분씩 초대하여 대담하고 대표 시를 조명하며 시를 낭송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남기는 것이다. 전북은 물론 타지에 사는 시인을 초대하여 시 세계를 집중 조명하고 축하하는 자리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두 번째는 전북도청에 전북시인협회 단체등록이다. 단체등록이 되면 전북시협은 전북도청으로부터 예산을 지원받아 다양한 문학 콘텐츠를 등, 여러 행사를 개최할 수 있다.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 선거 투표 행렬  2월 8일 오후 전주시 덕진구 소재 전북문학관 대강당에서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 선거가 치러졌다. 투표권자인 시인들이 기표 용지를 받고 줄을 서서 투표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
▲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 선거 투표 행렬  2월 8일 오후 전주시 덕진구 소재 전북문학관 대강당에서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 선거가 치러졌다. 투표권자인 시인들이 기표 용지를 받고 줄을 서서 투표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
ⓒ 신영규

관련사진보기

세 번째는 전북시가요제 추진이다. 전북의 시가 노래가 되어 많은 사람들에게 애창되게 하며, 시인이 쓴 시에 곡을 붙이고 가수가 노래하는 시가요제를 추진하겠다는 것.

네 번째는 선대의 사업을 유지 발전시킴과 동시에 전북시인상을 확대하고, 동인지 <시의 땅>을 차질 없이 발간하며, 문학기행을 꼼꼼히 챙기겠다는 것이다.

다섯 번째는 국제시인 정기교류 추진이다. 전주나 전북의 어느 지역에 국내외 명사를 초청하여 시인대회를 개최하겠다는 것. 전북지역으로 전국 시인들을 불러들여 전북 시와 전북의 문화예술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약속했다.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 선거   2월 8일 오후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 선거에서 시인들이 투표를 한 후 기표 용지를 투표함에 넣고 있다.
▲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 선거  2월 8일 오후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 선거에서 시인들이 투표를 한 후 기표 용지를 투표함에 넣고 있다.
ⓒ 신영규

관련사진보기

김 회장은 전북 정읍 출신으로 1991년 <문학세계>로 등단했다. 시집으로 <사막풀>, <당나귀를 만난 목화밭>이 있으며, 저서로 <고려인 이주사>, <고려인의 노래>와 번역서 <이슬람 현자 나스레진> 등이 있다.

현재 한국문인협회 국제교류위원, 전라정신문화연구원 상임이사, (사)대동사상기념사업회 사무총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 선거 개표 모습  2월 8일 오후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선거 후 선거관리위원들이 개표를 진행하고 있다.
▲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 선거 개표 모습  2월 8일 오후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선거 후 선거관리위원들이 개표를 진행하고 있다.
ⓒ 신영규

관련사진보기

이날 전북시협 선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영향 탓인지 모두가 마스크를 착용하고 참석했다. 다소 쌀쌀한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전북시협 수장을 직접 뽑는다는 데 높은 관심을 보였다. 선거는 조용하면서도 차분하게 치러졌다.
  
전북시인협회 제8대 김현조 회장 취임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 선거에서 당선된 김현조 신임 회장이 박철영(좌)전북시인협회 선거관리위원장으로부터 당선 증을 수여 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전북시인협회 제8대 김현조 회장 취임  전북시인협회 제8대 회장 선거에서 당선된 김현조 신임 회장이 박철영(좌)전북시인협회 선거관리위원장으로부터 당선 증을 수여 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신영규

관련사진보기

선거가 끝난 뒤 제7대 전북시협을 이끌어온 조미애 직전 회장은 장교철 사무국장과 전길중 편집국장에게 각각 감사장을 수여했다. 이 자리에서 조 전 회장은 "지난 3년간 전북시협 회장으로서 많은 시인들과 함께 하는 동안 즐거웠고, 즐거움을 준 사람들에게 무한히 감사드린다"면서 "전북 시협은 역사와 함께 찬란히 꽃피우고 시인들의 발자취는 그 자체로 역사가 되고 있다"고 퇴임 소회를 밝혔다.

한편 전북시협은 지난 1999년에 창립됐다. 현재 250명의 회원들이 전북도내에서 왕성한 창작활동을 펼쳐가고 있으며, 매년 회원들의 시화집 <시의 땅>을 발간해오고 있다.

덧붙이는 글 | 없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짧은 시간 동안 가장 성공한 대안 언론이라 생각합니다. 최근 언론개혁 문제가 국민적 관심사로 떠오르는 상황에, 기존 언론으로부터 이탈해 있거나 실망을 느끼던 국민들이 오마이뉴스를 새로운 희망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런 언론에서 시민기자로 활동하고 싶습니다. 선처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