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3일 자유한국당 페이스북 계정에 올라온 홍보 게시물. '자유한국당 및 미래한국당 후원'이 그 내용이었다.
 지난 3일 자유한국당 페이스북 계정에 올라온 홍보 게시물. "자유한국당 및 미래한국당 후원"이 그 내용이었다.
ⓒ 자유한국당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지난 3일 자유한국당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후원은 투자다'라는 자유한국당과 미래한국당 후원 홍보 게시물이 올라왔습니다. 홍보물에는 "자유한국당과 미래한국당에 투자해주십시오"라며 "국민 누구나 자유한국당과 미래한국당에 중복으로 후원할 수 있습니다"라는 내용도 있었습니다.

정당이 후원금을 모집하는 것은 불법이 아닙니다. 하지만 엄연히 정당명이 다른 두 정당이 각각 다른 후원 계좌를 동시에 홍보하는 일은 보기 드뭅니다.

실제로 정치자금법 제15조에는 "다른 정당·후보자(공직선거의 후보자를 말하며, 후보자가 되려는 자를 포함한다)·대통령선거경선후보자 및 당대표경선후보자에 관한 사항은 포함할 수 없다"라고 명시돼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의 미래한국당 후원금 홍보 사실을 최초 보도한 <민중의 소리>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총무국 관계자는 "창준위는 정당의 창당을 돕는 임의 단체일 뿐 엄연히 정당과는 다르기 때문에 홍보를 도와줘도 무방하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미래한국당 중앙당이 5일 공식 출범하면서 4일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고 밝혔습니다.

"미래한국당 창준위, 자유한국당에 돈 주고 공고해달라고..." 
 
 2월 3일 자유한국당 홈페이지에 게시된 미래한국당 인턴 모집 공고 전화번호는 1월 14일 자유한국당 당직자 모집 공고에 나온 자유한국당 총무국 인사팀 전화번호와 동일하다.
 2월 3일 자유한국당 홈페이지에 게시된 미래한국당 인턴 모집 공고 전화번호는 1월 14일 자유한국당 당직자 모집 공고에 나온 자유한국당 총무국 인사팀 전화번호와 동일하다.
ⓒ 자유한국당

관련사진보기

 
2월 3일 자유한국당 홈페이지 '공지사항'에는 '미래한국당 인턴직원 모집 공고'가 올라왔습니다.

모집분야는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선거 업무 지원입니다. 근무지는 미래한국당 중앙당사로 근무 기간은 2월 17일부터 2개월입니다. 대놓고 선거기간에만 인턴으로 채용하겠다는 의도입니다.

다른 정당의 인턴을 채용하는 모집 공고를 기존 정당의 홈페이지에서 해주는 경우는 없습니다. 만약 정당이 별개라면 이런 일은 있을 수 없습니다.

인턴 모집 공고에 나온 미래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 전화번호 02-788-2799는 불과 한 달 전에 자유한국당 사무처 당직자 모집 공고에 사용됐던 연락처로 자유한국당 총무국 총무인사팀과 동일한 번호입니다.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민중의 소리>와의 인터뷰에서 "미래한국당 창준위가 자유한국당에 돈을 주고 공고해달라고 했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기존 정당이 돈을 받고 모집 공고를 올리는 일이 가능한지 여부는 의문입니다.

자매정당이라고? 위성정당이다
 
빨간색 종이비행기 날린 황교안-한선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미래한국당 중앙당 창당대회에 참석, 당 대표로 선출된 한선교 의원 등과 함께 빨간색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 빨간색 종이비행기 날린 황교안-한선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미래한국당 중앙당 창당대회에 참석, 당 대표로 선출된 한선교 의원 등과 함께 빨간색 종이비행기를 날리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은 지난 1월 8일 '비례자유한국당 발기취지문'에서 "꼼수에는 묘수로, 졸속 날치기에는 정정당당과 준법으로 맞서 반드시 다음 총선에서 승리할 것"이라며 위성정당 창당을 묘수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선관위는 '비례자유한국당'의 명칭이 정당법 41조 유사명칭 등의 사용금지 규정에 어긋난다'면서 불허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후 자유한국당은 미래한국당으로 당명을 바꾸고 전혀 다른 정당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미래한국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일부 언론에서 위성정당이라고 얘기를 하는데, '자매정당'이다"라고 말했습니다.

미래한국당이 자유한국당의 위성정당임은 부인할 수 없는 팩트입니다. 사실 국민들도 다 알고 있는 내용이라 별도의 팩트체크가 필요 없습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립미디어 '아이엠피터TV'를 운영하는 정치블로거, 진보나 좌파보다는 상식적인 사회를 꿈꾸며 제주도에서 에순양과 요돌군의 아빠로 살아가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