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출현을 처음 알린 중국인 의사 리원량의 사망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출현을 처음 알린 중국인 의사 리원량의 사망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중국 우한에서 집단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을 처음 발견해 알렸다가 처벌을 받았던 중국 의사가 숨을 거뒀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7일 중국 보건 당국은 우한중앙병원 의사 리원량이 전날 9시 30분께 폐렴 증세로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리원량은 지난해 12월 30일 우한에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유사한 증세를 보인 환자 7명이 발생한 것을 알고 의과대학 동문들이 있는 소셜미디어 단체 대화방에 이를 알렸다. 이 환자들은 신종 코로나 발원지로 지목된 우한 화난수산물시장에서 왔다.

리원량의 메시지를 받은 동료 의사들이 이를 온라인에 퍼뜨리면서 신종 코로나의 출연이 알려지게 됐다.

그러자 경찰은 거짓 정보를 유포했다는 이유로 리원량과 동료 의사들을 체포했다. 결국 리원량은 잘못을 인정하고 더 이상의 불법 행위를 저지르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쓰고나서야 풀려났다.

하지만 리원량의 경고는 사실로 드러났고, 우한에서 시작해 중국 전역과 세계 각국으로 신종 코로나가 확산되고 있다.

병원으로 복귀한 리원량은 바이러스 발생 초기에 마스크나 방호복 없이 환자들을 진료하다가 2월 1일 자신도 감염돼 확진 판정을 받았고, 입원 치료를 받으면서도 빨리 회복해 다시 진료실로 돌아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리원량은 치료를 받던 중 CNN과의 원격 인터뷰에서 "내가 경찰에 구금당할 경우 가족들이 걱정됐다"라며 "병원에 돌아와서도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는 것에 무력감을 느꼈다"라고 중국 정부의 강력한 통제를 비판했다.

그러나 최근 들어 병세가 급격히 악화된 리원량은 34세의 젊은 나이에 결국 동료 의사인 아내와 5살 된 자녀를 두고 세상을 떠났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성명을 내고 "리원량의 사망 소식을 듣고 깊은 슬픔을 느꼈다"라며 "우리는 그의 죽음을 애도하고, 그가 남긴 모든 업적을 기릴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관영 인민일보도 트위터에 "리원량의 죽음은 국가적 슬픔"이라도 애도했다.

소셜미디어에도 리원량의 사망 소식을 접한 수많은 중국인 누리꾼들의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리원량은 신종 코로나 사태에 대한 중국 정부의 부실한 초기 대응이 비판받고 있는 데다가 피해 규모를 축소·은폐하고 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바이러스 출현을 처음으로 알린 그의 역할이 더욱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7일 0시 기준으로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로 인한 총 사망자가 636명, 확진자는 3만1116명이라고 발표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