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아직 성경 내용이 어려운 0~6세 영유아들이 친숙하게 성경 이야기를 접할 수 있는 맞춤형 보드북 '마음콩콩 성경동화'가 출간됐다.

비전코람데오 출판사(함성B&S, 대표 김영란)가 제작한 '마음콩콩 성경동화'는 성경에 나오는 인물들의 이야기가 동화 속 주인공처럼 재미있게 그림으로 펼쳐진다. 책 속 등장인물과 동물의 다양하고 톡톡 튀는 대사도 세이펜을 통해 쉽게 들을 수 있다.

특히 '마음콩콩 성경동화'는 국내 보드북 성경 동화 전집 중 유일하게 동영상으로 볼 수 있고, 클래식음악 배경 음원과 일반음악 배경 음원을 따로 들을 수 있게 되어 있어 눈길을 끈다.

'마음콩콩 성경동화'는 구약과 신약을 모두 아우르는 20권의 성경 동화책 전집이다. 성경의 핵심을 짚어주는 글과 이해를 돕는 삽화로 성경의 전체적인 흐름을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성경을 처음 보는 아이뿐만 아니라 부모님도 아이와 함께 쉽게 읽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책이다.
 
 비전코람데오 출판사(함성B&S, 대표 김영란)가 0~6세 영유아들이 친숙하게 성경 이야기를 접할 수 있는 맞춤형 보드북 ‘마음콩콩 성경동화’를 출간했다.
 비전코람데오 출판사(함성B&S, 대표 김영란)가 0~6세 영유아들이 친숙하게 성경 이야기를 접할 수 있는 맞춤형 보드북 ‘마음콩콩 성경동화’를 출간했다.
ⓒ 비전코람데오출판사

관련사진보기

 
영아부터 유치원생까지... "성경·인성 교육 위한 첫걸음"

영유아를 위한 일반 보드북은 다양하고 창의적인 기능들이 많고 선택의 폭이 넓지만, 기독교 관련 보드북은 책의 종류뿐만이 아니라 내용과 기능 면에서 상대적으로 취약했다. 종교 서적이라는 한계로 인해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시장논리 탓이다. 평균 이상의 평판을 받는 책들은 대부분 수입 책들이다. 이는 국내 성경 동화 창작의 기반을 약화하는 문제를 낳았다.

이에 반해 '마음콩콩 성경동화'는 첨단 기능을 갖춘 순수 국내 제작 영유아용 보드북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특히 동영상은 물론 클래식 배경 음원과 영어 듣기 기능까지 업그레이드해 다른 일반 보드북에도 전혀 뒤지지 않는다. 

또한, '마음콩콩 성경동화'는 성경 말씀에 담겨 있는 배려, 사랑, 감사, 용기, 자신감, 지혜, 은혜 등 20가지 인성 주제로 각 권을 제작한 새로운 동화다. 성경을 바탕으로 한 훌륭한 인성교육 콘텐츠로, 종교가 없는 아이들도 쉽게 접할 수 있다.

책의 내용을 바탕으로 한 다양한 뮤지컬과 챈트(성가) 또한 다른 책에 없는 특징이다. 책마다 다른 형태의 음악이 흘러나와 아이들이 즐겁게 노래를 듣고 부르면서 음악적 영감을 얻을 수 있다. 태중의 아이에게 클래식음악을 들려주며 스토리텔링 교육을 할 수 있는 태교 음악 기능까지 갖췄다.

더불어 동영상을 제공하기 때문에 집에서는 TV 화면으로, 어린이집이나 교회에서는 큰 스크린으로 볼 수 있다. 공공교육 기관이나 선교원, 교회 등에서 시청각 교재로 가성비 높게 활용할 수 있다.

한 줄씩 듣기, 인물의 대사 듣기, 전체 듣기 등 다양한 오디오북 기능도 제공한다. 아직 글을 읽지 못하는 아이들도 세이펜만 가지고 있으면 한국어, 영어 등 두 가지 언어로 성경 동화를 들을 수 있어 성경을 통한 언어학습이 가능하다. 속청 기능이 있어 문장 듣기 속도를 조절해가며 들을 수 있다.

'마음콩콩 성경동화'는 향기북, 야광북, 반짝이북, 팝업북, 플랩북, 펼침북 등 책마다 다양한 구성으로 제작돼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책 뒷부분에는 아이들이 스티커 붙이기, 색칠하기, 표현하기, 이야기하기 등의 활동을 할 수 있는 부록이 포함돼 있다.

출판사 측은 "'마음콩콩 성경동화'는 영유아 어린이를 위한 비전코람데오 출판사의 비전이 담겼다"며 "성경 동화를 통해 태중의 영아부터 어린이집의 유아들, 유치원의 아이들에 이르기까지 성경 교육은 물론 인성 교육을 위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